배너 닫기

스마일게이트 '크로스파이어' 영화, 소니 픽쳐스 배급 확정

등록일 2020년02월13일 10시32분 트위터로 보내기

 

스마일게이트가 글로벌 메가히트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영화화를 위해 미국 최고 배급사 중 하나인 소니 픽쳐스 엔터테인먼트(이하 소니 픽쳐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크로스파이어' 영화화 프로젝트에 텐센트 픽처스는 공동 제작 및 투자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선언하고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제작한 닐 모리츠(Neal Moritz)의 오리지널 필름과의 영화 제작 계약을 성사시켜 세간의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의 시나리오를 집필해 국내 영화 팬들에게도 이름을 알린 척 호건(Chuck Hogan)과 함께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완성시켰다.

 

그간 앵그리버드(Angry Bird), 어세신 크리드(Assassin's Creed), 툼레이더(Tomb Raider), 월드오브워크래프트 (World of Warcraft)등 해외 유명 게임이 영화화 된 바 있다. 크로스파이어의 할리우드 진출은 게임 IP의 무한한 확장성은 물론 한국 게임 산업의 저력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상징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 IP사업 총괄 백민정 상무는 “소니 픽쳐스라는 훌륭한 파트너와 함께 크로스파이어 IP의 힘을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전 세계에 입증 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라며 “사랑받는 IP를 만들고 확장하는 것은 스마일게이트의 확고한 사업 방향이었고, 오랜 기간 동안 신중하게 논의하고 준비해 온 만큼 크로스파이어가 훌륭한 영화를 통해 게임 산업의 사업 다각화에 있어 좋은 선례를 만드는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 나아가 스마일게이트가 글로벌 시장에서 IP 명문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크로스파이어는 2007년 출시 이래 전 세계 80여개국, 10억명의 회원을 보유한 글로벌 메가 히트작이다. 현재 전 세계 80여개 나라에서 서비스 중이다. 현재 크로스파이어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 'CFS(크로스파이어 스타즈, CROSSFIRE STARS)'는 2013년 출범한 이래 1)매회 평균 2천만 여명의 뷰어십을 기록하고 있으며 중국을 비롯, 남미, 동남아 및 아프리카 지역까지 그 영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그 동안 스마일게이트의 크로스파이어 IP는 여러 분야에서 최고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IT기업들의 관심과 러브콜을 받아 왔다. 현재 중국에서는 메이저 제작사인 유허그 및 텐센트 비디오와 손잡고 추진 중인 크로스파이어 IP기반 e스포츠 드라마가 방영을 앞두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크로스파이어X'라는 이름으로 콘솔 게임을 올해 출시할 예정이다. 최근에는 중국 쑤저우 지역에 크로스파이어를 직접 서바이벌 게임으로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실내 테마파크를 오픈하고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연내 추가 확장할 계획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공직선거법 제82조의 6에 의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운동 기간인 2020년04월02일 부터 2020년04월14일 까지 게임포커스 기사에 대한 댓글 서비스가 중단됨을 알려드립니다.
독자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