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엠게임, 中 게임사와 '드로이얀 온라인' 대만-홍콩-마카오 수출 계약... 연내 정식서비스

등록일 2020년09월16일 10시36분 트위터로 보내기

 

엠게임(대표 권이형)이 중국 게임사 항저우 쇼우이(Hangzhou Shouyi Technology, 대표 Wan Li 완리)와 PC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드로이얀 온라인'의 대만, 홍콩, 마카오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2002년 4월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드로이얀 온라인'은 당시 판타지 풍 게임이 주류를 이루는 MMORPG 시장에서 'SF'라는 신선한 장르로 화제를 모은바 있다. 

 

계약을 체결한 항저우 쇼우이는 중국 항주에 본사를 둔 게임사로 핵심인력들은 '음양사', '왕자영요', '천애명월도' 등 인기 게임 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들로 구성됐다. 

 

양사는 '드로이얀 온라인'의 CBT(비공개테스트)를 오는 10월에 진행한 후 연내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에 정식 서비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항저우 쇼우이의 완리 대표는 “시장 조사를 통해 대만, 홍콩, 마카오 지역 내 많은 유저들이 오리지널 드로이얀을 좋아한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유저들의 기대가 큰 만큼 성공적인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엠게임 사업전략실 이명근 실장은 “대만에서 오랜 기간 '열혈강호 온라인', '나이트 온라인' 등을 안정적으로 서비스 해온 노하우를 기반으로 '드로이얀 온라인'이 성공적으로 런칭할 수 있도록 파트너사에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엠게임은 지난해 전체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이 63% 달할 정도로 자사의 클래식 PC 온라인게임들이 중국, 동남아, 북미, 터키 등 해외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