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2 MSI' 결승 진출팀 T1 "RNG도 강하지만 우리가 우승할 것"

등록일 2022년05월28일 23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라이엇 게임즈가 서비스 중인 '리그 오브 레전드'의 상반기 국제 대회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2022 MSI)'의 결승전 마지막 주인이 T1으로 결정되었다.

 

T1은 언제나 매해 꾸준히 좋은 성적을 거뒀고 무려 '2022 LoL 챔피언스 리그 코리아(2022 LCK)' 코리아에서는 전승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며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다.

 

비록 럼블 스테이지 초반 부진이 선수들은 물론 LCK 팬들에게도 뼈 아프게도 다가왔지만 그들은 그 위기를 잘 극복하며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라이벌로 손꼽히는 G2를 3:0 압도적이 스코어 차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제 우승까지 RNG전만 남긴 T1에게서 녹아웃 스테이지 승리 소감을 들어볼 수 있었다.

 

2019년도에는 G2에게 3:0으로 패배했는데 이번에는 3:0으로 복수에 성공했다 기분이 어떤가
3:0으로 이겨서 복수했다는 느낌보다는 그냥 이겨서 좋은 것 같다.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 G2전에서 유독 신경 쓴 부분은 무엇이며 RNG전에서는 어느 라인에서 재미있는 상황이 펼쳐질 것 같은가
G2전은 팀에서 가장 돋보이는 선수인 caPs 선수의 활동 영역을 좁히는 것에 집중했다. 내일 RNG와의 경기는 밴픽에 따라 주요 포인트가 달라질 것 같아 지금은 말하기 어려울 것 같다.

 

Faker 선수는 caPs의 갈리오를 상대로 1경기에서 미드 트리스타나를 선택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하다
조합적으로 카운터치기 좋아 보여 선택했다. 아무래도 갈리오를 상대로 상황이 트리스트나를 통해 견제하기 좋을 것 같았다.

 

Faker 선수는 최근 팀적으로 서포팅을 많이 해주고 유틸적인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오늘은 팀을 이끄는 챔피언을 선택해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팀을 위해 플레이 스타일을 바꾼 것인가
럼블 스테이지와 녹아웃 스테이지는 조합 콘셉트가 매우 달랐다. 그래서 상황에 맞는 챔피언을 선택하고 거기에 맞는 역할을 해왔다. 우리 팀은 상황에 따라 챔피언이나 플레이 스타일을 유동적으로 바꿔서 플레이하는 것이 익숙한데 오늘도 그런 부분 중 하나였던 것 같다.

 


 

한편 Zeus 선수는 2경기에서 요네를 선택했다. 현재 메타에서 요네는 어떤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나
개인적으로 그렇게 좋은 챔피언 선택이라 생각하지는 않지만, 상황이 맞으면 선수의 숙련도와 자신감에 따라 쓸만한 챔피언이라 생각한다.

 

3세트에서 Zeus 선수가 자주 쓰는 챔피언 4개가 밴 됐을 때의 생각과 바텀 라인 5:1 상황에서 더블킬을 달성했을 때의 기분은 어땠는가
4밴에 대해 크게 감흥이 있던 것은 아니었다. 그저 상대가 오른을 선택해 거기에 맞춰 나르를 픽했던 것 같다. 바텀에서의 더블 킬 상황도 당시 상황을 고려해봤을 때 그런 모습이 나올 것이라 예상을 하고 플레이를 했는데 운 좋게 내 생각대로 전투가 흘러간 것 같다.

 

실제로 럼블 스테이지에서 EG전에서 패했을 때 상대팀의 Impact 선수가 첫 국제전이라 긴장한 것이 많이 보인다고 인터뷰한 적이 있는데 오늘은 그 긴장감이 사라져서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 봐야하는 것인가

EG전에서는 긴장감 보다는 내 갱플랭크 숙련도가 부족했던 것 같다. 오늘도 긴장감은 딱히 느끼지 않았고 편하게 하니까 경기가 이겨 있었다. 편하게 팀원들의 버스를 탄 것 같다.

 

그런 의미로 Zeus 선수는 사이드 라인에서 홀로 두 명을 데려가는 장면이 자주 나왔는데 그 침착함은 어디서 나오나
아마 챔피언의 성장이 잘되어 있어서 2:1 전투가 손쉬울 상황이라 판단해 침착했던 것 같다.

 


 

Gumayusi 선수는 오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는데 그동안의 부진을 어떻게 보완했고 내일 경기에 대한 자신감은 얼마나 있는지 궁금하다
이전 경기에서 살짝 흔들린 모습을 보여줬지만 결국은 내 실력을 믿고 나중에는 잘할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내일 경기는 쉽게 이길 수 있을 것 같다(웃음).

 

팀적으로 럼블 스테이지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선수들에게 어떤 피드백을 했는지 궁금하다
대회를 전체적으로 보면 럼블 스테이지 패배는 큰 부분이라 생각하지 않아 패배에 연연하기 보다는 그 다음 단계에서 잘하자고 피드백을 했었다. 

 

Keria 선수는 다양한 서포터 챔피언을 잘 다루는데 그 비결과 RNG와의 바텀전 양상은 어떻게 될 것으로 예상하나
서포터 챔피언을 잘한다는 표현보다는 열심히 하는 것이라 말하고 싶다. 상대 바텀 듀오와의 라인전은 팀원들만 믿는다면 유리하게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렇다면 RNG 전에서 어떤 서포터 챔피언들이 활약할 것으로 예상하나
Ming 선수의 경우 플레이 메이킹이 챔피언을 잘 다루지만 유틸 챔피언을 선택하면 RNG의 색이 무너진다 생각하므로 그 부분을 염두에 두고 준비하면 될 것 같다.

 


 

Faker 선수는 오랜 기간 꾸준히 좋은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데 그 원동력은 무엇인가
남들에게 지고 싶지 않은 마음과 계속 발전하고 싶다는 목표가 원동력인 것 같다.

 

지금까지 Faker 선수는 다양한 국제 대회 다전제를 치뤘고 유독 RNG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기록이 내일 경기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 생각하나
나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지만 RNG 측은 신경 쓰일 것 같다. 럼블 스테이지에서도 신경 썼던 것 같은데 오히려 이점이 내일 결승에서 우리에게 좋은 어드밴티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상대 RNG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답변해줄 수 있나
RNG를 럼블 스테이지에서도 만난 적 있는데 다른 팀보다 엄청 강하다는 느낌보다는 우리가 잘만 한다면 충분히 이겨 볼만한 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Keria 선수는 얼마 전 인터뷰에서 RNG가 T1을 이긴 경기에 대해 업셋이라고 표현했다. 지금도 그 말이 유효한가
아직도 그렇게 생각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경기력만 제대로 보여준다면 이길 수 있다 생각한다.

 

RNG의 Bin선수가 자신을 2번이나 솔로 킬한 제우스 선수의 플레이를 인상깊다고 인터뷰한 바 있다. 이에 대한 생각과 Bin 선수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
Bin 선수 또한 굉장히 잘하는 선수라 생각해 높은 위치에서 만나는 것이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결승전에서 서로 멋있는 결투를 했으면 좋겠다.

 

Oner과 Faker에게 내일 RNG를 상대로 우승하고 우승컵을 한국이 들 수 있을 것 같나
Faker: RNG도 충분히 강하지만 우린 럼블 스테이지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방심하지 않고 큰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충분히 우승할 것 같다.

 

Oner: 비록 이번 대회가 첫 MSI지만 럼블 스테이지에서부터 우리 실력을 알기 때문에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생각한다.

 

MSI 결승에 진출했는데 어떤 식으로 경기를 준비할 생각인가
일단 하루 밖에 없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 잘하고 내일 경기에서 어떤 식으로 약점을 공략할지 이야기하고 준비할 것 같다.

 

MSI라는 토너먼트가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대회이고 결승전 경기 준비 시간이 짧은 편인데 그 짧은 시간을 어떻게 활용할 생각인가
다전제 기간만 보면 준비 기간이 짧지만 우리는 그룹 스테이지부터 대회 전체를 놓고 준비했기 때문에 남은 하루가 채 안되는 시간에도 RNG에 대한 대책을 충분히 세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결승은 어떻게 보면 두 어드밴티지의 대결이라고 생각한다. 홈 어드밴티지와 숙소 어드밴티지 중 뭐가 더 유리하다고 생각하나
수많은 관중들의 응원과 함성 소리를 못 듣는 것이 선수 입장에서 불리하다 생각하므로 우리가 더 유리하다 본다.

 

마지막으로 RNG전 스코어를 어떻게 예측하나
원래는 3:0으로 대답 하고 싶었지만 시작 진영을 정하는 코인 토스에서 져서 3:1로 대답하겠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