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드풀'과 '엑스맨'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합류하나, 디즈니 57조원에 폭스 인수

등록일 2017년12월15일 15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월트디즈니가 21세기폭스의 일부 사업을 524억 달러, 한화 약 57조원에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두 회사의 인수합병으로 콘텐츠 측면에서 역량을 강화한 월트디즈니가 글로벌 미디어 시장에 지각변동을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월트디즈니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14일,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21세기폭스의 영화와 TV 사업 부문을 인수하고 이와 함께 유럽 최대 유료 방송사인 영국 스카이의 지분도 인수했다고 밝혔다. 월트디즈니는 공식 입장을 통해 "이번 합병은 양사가 급격하게 변화하는 미디어 산업에서 경쟁하기 위해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21세기폭스는 이번 합병을 통해 마련된 자금으로 뉴스 전문 채널 중심의 경영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합병은 넷플릭스, 아마존 등의 스트리밍 업계 강자들이 업계를 주도하는 가운데 결정된 인수합병으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디즈니가 이번 M&A를 통해 안정적인 플랫폼을 확보하는 한편 콘텐츠 측면에서도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엑스맨'이나 '데드풀' 등 21세기폭스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의 판권을 가져오게 되면서 기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더욱 힘을 실어줄 기회를 만들게 됐으며 이 밖에도 21세기폭스의 주요작품인 '아바타'와 '혹성탈출' 등의 다양한 IP를 활용한 사업 다각화가 예상된다. 

한편 미디어 업계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 정부는 즉각 반독점법 위반 검토에 들어갔다. 과거 미국 법무부가 AT&T의 타임워너 인수를 막기 위해 소송을 건 전례가 있는 만큼 이번 디즈니와 21세기폭스의 인수합병 역시 미국 당국의 판단이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