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킹존 드래곤X' 롤챔스 2연속 우승, 최종스코어 3:1로 '아프리카 프릭스' 제압

등록일 2018년04월14일 22시10분 트위터로 보내기


2018년 첫 '롤챔스' 우승컵의 주인공은 많은 이들이 예상대로 킹존 드래곤X였다.

라이엇게임즈의 대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국내 최고 권위 대회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롤챔스)'의 최강자를 가리는 결승전이 금일(14일) 게임도시 부산 사직 체육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결승전에는 작년에 이어 2연속 우승을 노리는 '킹존 드래곤X'와 최연성 감독 취임 후 1년 반만에 결승전 무대를 밟은 '아프리카 프릭스'가 사상 첫 결승 대결을 놓고 맞붙으며 관심을 모았다. 또한, SPOTV의 첫 결승전 중계로 눈길을 끈 이번 대회는 해외팀 'C9'의 복한규 감독이 객원 해설로 참여해 오랜만에 국내 팬들을 만나기도 했다.


제 1경기 아프리카프릭스 승리
사전 인터뷰에서 팽팽한 기 싸움을 펼친 양 팀의 1경기는 아프리카 프릭스가 완벽한 탱킹 조합 운영을 선보이며 승리를 가져갔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조이, 스카너, 나르 등 공격적인 챔피언을 픽한 킹존 드래곤X를 상대로 사이온, 그라가스, 탐켄치라는 방어적인 챔피언을 선보였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초반 라인전에서 불리해질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킹존 정글러 이다윤(Spirit)의 날카로운 찌르기와 나르가 약해진 타이밍을 노린 김기인(Kiin) 사이온의 공격으로 경기 초반 주도권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이후 빠르게 적의 타워를 밀었지만 무난하게 몰래 바론에 성공한 후 너무 자만하며 나르 김동하(Khan)와 김종인(PraY)에게 뒤를 잡히며 한 차례 위기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바로 심기일전하여 네 번째 드래곤 사냥 성공으로 얻은 드래곤 버프와 세 번째 바론 버프를 바탕으로 적의 3억제기 제거에 성공, 무난하게 첫 승리를 챙겼다.

1경기 패배 후 킹존 드래곤X의 반격... 2,3경기 연속 승리
1경기 뼈 아픈 패배를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킹존 드래곤X는 흔들리지 않았다. 1경기와 마찬가지로 원거리 딜러로 카이사를 기용한 킹존 드래곤X는 대신 탑 초가스, 미드 사이온을 픽하며 전 판보다는 조금 더 단단한 조합을 보였다.

이를 상대로 아프리카 프릭스는 전 경기와 마찬가지로 원거리 딜러 바루스를 중심으로 알리스타, 마오카이, 트런들, 갈리오 등 변수를 만들면서 단단한 조합을 선보였다.

하지만 양 팀의 가장 큰 변수는 모르가나였다. 강범현(GorillA)의 모르가나는 알리스타의 움직임을 봉쇄하고 상대편의 원거리 딜러를 잡아낸 후 가져 온 주도권을 뺏기지 않기 위해 시야 장악과 오브젝트 수집에 열을 올렸다.

1경기와 완전히 반대된 상황이자 변수 차단을 위한 갈리오 픽의 의미도 사라진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로 킹존 드래곤X는 정규 시즌 때처럼 전 라인을 압박, 무난하게 승리를 가져갔다.


3경기에서도 프레이의 카이사는 강했다. 2경기 대패 후 아프리카 프릭스는 정글러를 조금 더 안정적이고 꼼꼼한 플레이를 하는 이재하(Mowgli)로 교체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정글러를 교체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그러나 전 경기에서 프레이가 카이사로 MVP를 받을 정도로 폭발적인 공격력을 보여줬음에도 불구하고 아프리카 프릭스는 카이사를 밴하지는 않았다. 대신 아프리카 프릭스는 사이온과 탐켄치를 가져오며 라인 주도권을 가져 오기 위한 조합을 골랐다.

2경기에 이어 카이사와 모르가나로 바텀 조합을 고른 킹존 드래곤X는 미드 탈리아로 탐켄치의 자유로운 이동을 막으면서 초가스로 후반을 도모하는 조합을 골랐다.

양팀은 초반부터 치열하게 싸웠다 아프리카가 1킬을 가져가면 곧바로 킹존이 후속 킬을 가져오며 끊임없이 싸웠다. 그러나 싸움이 거듭될 수록 킹존이 가져가는 것들 것 더 많아지면서 양팀의 격차는 시간이 지날 수록 벌어졌다. 특히, 앞선 경기와 마찬가지로 프레이(김종인)의 카이사의 뛰어난 활약이 빛났다. 다른 라이너 상대 편의 원거리 딜러를 마크하는 사이 김종인(PraY)의 카이사가 뒤에서 딜러진들을 차례 차례 마무리한 것. 그야말로 롤챔스 초창기부터 활약한 김종인의 노하우에서 쌓인 포지셔닝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이렇게 성장한 카이사를 더 이상 아프리카 선수들은 막을 수 없었고 결국 킹존은 또 한 번의 승리를 가져가게 됐다.


4경기 마저 압도적 승리, '킹존 드래곤X' 롤챔스 스프링 우승
과연 제 4경기에서는 카이사가 밴을 당하게 될지에 대한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는 4경기가 시작됐다.

중계진마저 4경기에서는 카이사를 밴해야 한다고 했지만 아프리카 프릭스는 다시 카이사를 오픈했다. 이에 킹존은 당연히 1픽으로 카이사를 가져갔다. 이에 아프리카는 긴 사거리를 자랑하는 코그모로 맞불을 놓았다.

한편 양팀의 탑 라이너도 메타를 벗어나 자신이 가장 잘하는 픽 제이스(킹존 드래곤X), 카밀(아프리카 프릭스)을 가져가 영혼의 맞대결을 예고했다.

탱킹 능력이 강력한 탑 라이너가 아닌 만큼 한 쪽이 밀리면 그 만큼 팀에 배로 피해가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6승 0패 제이스는 빛을 발했다. 정글러 한왕호(Peanut)의 도움으로 카밀의 성장을 억제하는데 성공하면서 킹존은 자연스레 주도권을 가져왔다.

이후 킹존 선수들은 차곡차곡 에픽 몬스터를 사냥해 아프리카의 포탑을 밀어내며 자신들의 영역을 넓혀나갔다. 물론 아프리카도 박종익(TusiN)을 중심으로 제이스와 카이사를 끊어내며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려 했으나 시야 싸움에서 자신의 승리한 킹존은 바론을 먹은 후 무난하게 넥서스까지 밀어내며 2연속으로 우승컵을 안는데 성공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승리한 킹존 드래곤X는 국제 대회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진출을 확정했다.



 

신은서 기자 (ses@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