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블리자드 '오버워치', 신규 기록보관소 임무 '폭풍의 서막' 이벤트 진행

등록일 2019년04월17일 13시38분 트위터로 보내기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Inc.)가 자사의 팀 기반 슈팅 게임 오버워치(Overwatch)의 새로운 기록보관소 임무인 '폭풍의 서막' 이벤트를 오늘(17일)부터 5월 6일(수)까지 약 3주간 진행한다.

 



 

'폭풍의 서막'은 오버워치 기록보관소에 기록된 역사 속 중요한 사건을 재구성한 게임 내 이벤트다. 오버워치 플레이어라면 누구나 PvE 협동 난투를 통해 오버워치의 흥미로운 역사를 직접 경험할 수 있다. '폭풍의 서막' 외에 기존에 선보인 바 있는 기록보관소 임무들인 '옴닉의 반란(2017)', '응징의 날(2018)'도 같은 기간 함께 즐길 수 있다.

 



 

신규 및 기존 오버워치 플레이어를 위해 마련한 다양한 혜택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블리자드는 '폭풍의 서막' 이벤트 시작을 기념해 오늘부터 24일(수)까지 '오버워치 무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평소 '오버워치'를 경험하고 싶었던 만 12세 이상 플레이어라면 Windows PC, PlayStation 4 및 Xbox One를 통해 게임 라이선스를 구매하지 않고도 '폭풍의 서막' 이벤트는 물론, 빠른 대전, 사용자 지정 게임, 아케이드 등 다양한 모드를 플레이할 수 있다. 무료 체험 기간 종료 후 동일한 계정으로 '오버워치' 구매 시, 무료 플레이 기간 중 진행된 게임 데이터가 보존되어 이어서 할 수 있다. 단, 무료 체험의 경우 일부 게임 내 컨텐츠 플레이는 제한된다.

 



 

기존 '오버워치' 유저라면 '사교계 애쉬', '탈론 바티스트', '과학자 모이라', '귀신 바스티온', '정복: 76' 등 6가지 전설 스킨이 포함된 이벤트 테마 신규 아이템 수집에 집중하자. 새로운 하이라이트 연출은 물론, 지난 2년 간의 기록보관소 이벤트 기간 중 획득하지 못한 과거 인기 수집품도 얻을 수 있다.

 



 

또한 '오버워치' 플레이어라면 누구나 이벤트 기간 중 처음으로 게임에 접속 시 전리품 상자 1개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이 전리품 상자는 최소 1개 이상의 이벤트 관련 수집품을 포함하며, 획득한 수집품은 플레이어의 계정에 영구 보관된다. 또한 게임 내 크레딧으로도 특정 수집품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블리자드는 이번 '폭풍의 서막' 이벤트 시작을 기념해 트위치(Twitch) 유명 스트리머와 함께 '오버워치 기록보관소 스트리머 대전' 스트리밍 행사를 진행한다.

 

오는 20~21일(토~일) 양일간 저녁 8시부터 트위치 공식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본 방송에서는 국내 '오버워치'를 대표하는 총 16명의 유명 스트리머가 4인 1개팀으로 편성, 총 3가지 기록보관소 임무를 배경으로 치열한 순위 결정 난투를 펼친다. 이에 앞서 17일(수) 저녁 8시부터 같은 채널을 통해 스트리머 명단 최초 공개와 함께 팀 결정 방송이 진행된다.

 























박종민 기자 (jjong@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