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스타19]'배틀그라운드'의 에란겔은 어떻게 탄생했나, 크래프톤 'FACE: PUBG' 전시 진행

등록일 2019년11월15일 09시18분 트위터로 보내기

 

글로벌 인기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개발 초기 지도는 어떤 모습일까. 크래프톤이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9'를 통해 'FACE: PUBG' 전시관을 마련하고 '배틀그라운드'의 초기 개발 버전의 지도를 공개했다.

 

'FACE: PUBG' 전시는 '배틀그라운드' 탄생 스토리를 중심으로, 펍지주식회사 김창한 대표와 브랜드 그린을 비롯한 주요 개발자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번 'FACE: PUBG' 전시에서는 '배틀그라운드'의 초기 개발 버전 지도를 비롯한 프로토타입이 공개되었다. 브라운관 TV 여러개로 구성된 전시물에서는 각 화면마다 '배틀그라운드'의 초기 지도와 프로토타입 시절의 그래픽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밀리터리 베이스'를 비롯한 '배틀그라운드'의 대표맵 '에란겔'의 랜드마크들이 거의 그대로 담겨있다는 점도 흥미로운 부분.

 

이 밖에도 'FACE: PUBG' 전시에서는 '배틀그라운드'에서 영감을 받은 미술품과 인플루언서들을 모티브로 삼은 전시물 등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지스타특별취재팀 (desk@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