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블리자드 '오버워치 리그 2021 시즌' 17일 개막

등록일 2021년04월16일 16시28분 트위터로 보내기

 

'오버워치 리그(Overwatch League) 2021 시즌'이 내일(17일, 이하 한국 시간) 개막한다.

 

총 상금 425만 달러(약 46억 5천만원)와 우승 트로피를 놓고 전 세계 도시를 연고로 하는 20개 팀이 자웅을 겨루는 오버워치 리그 2021 시즌이 내일부터 6개월간의 여정에 나선다.

 

개막 축포는 17일(토) 새벽 4시 예정된 휴스턴 아웃로즈와 댈러스 퓨얼의 맞대결이 울린다. 바로 이어 대회 첫 3연패를 노리는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LA 글래디에이터즈를 상대로 시즌 첫 승 사냥에 나선다.
 

동부 지역 정규시즌은 국내 팬들의 원활한 시청을 위해 주차별 오후 6시에 시작, 하루 최대 3경기가 열린다. 개막 주간에는 광저우 차지와 상하이 드래곤즈(토요일 오후 6시) 대결을 시작으로 양일간 총 6경기가 펼쳐진다. 동부 지역 우승 후보로 꼽히는 서울 다이너스티와 필라델피아 퓨전의 개막 빅 매치는 같은 날 오후 9시*에 편성됐다.


오버워치 리그는 4번째 시즌을 맞아 팬 시청 경험 강화를 목표로 한 단계 진화했다. 

 

먼저, 올 시즌 도입된 서부, 동부 지역 간의 경쟁 구도로 치열한 라이벌 스토리의 전개가 기대되는 가운데, 정규시즌은 총 4차례의 월간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월별 토너먼트의 최종 챔피언은 동부와 서부 지역 상위 네 팀이 맞대결로 결정한다.

 

경기 경험 면에서의 성장도 눈길을 끈다. 전 경기 4K 화질 중계 도입은 세계 최고 수준의 오버워치 e스포츠 경기 시청에 몰입감을 더한다. 김정민, 정소림, 황규형, 정인호, 장지수, 심지수, 홍현성 등 명품 중계진의 의기투합은 보고 듣는 재미의 화룡정점이다. 팬들은 '클립(clip) 공유하기' 기능을 활용, 최대 60초 길이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지인들과 자유롭게 공유 가능하다. 팬 입장에서는 볼거리는 물론, e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해지는 셈이다.

 

여기에 시즌 중 오버워치 리그 유튜브, 공식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한 경기 시청 시 한 시간당 리그 토큰 5개를 무상으로 지급한다.

 

한편, 2021 시즌부터는 IBM의 인공지능 '왓슨'(Watson)과의 협업을 통해 파워 랭킹(Power Rankings, 이하 경기력 순위) 시스템을 도입한다. 경기력 순위 시스템은 AI의 알고리즘으로 모든 선수와 팀의 경기력을 분석하고, 지난 시즌들의 데이터를 기반해 경기의 승패를 가리는 요소를 계산한다. 이를 통해 정형화된 수치로 매주 오버워치 리그에서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인 선수를 랭킹화 하여 보여준다.

 

참고로 작년 기준, 선수 랭킹 1위는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Viol2t' 박민기 선수가(종합 평가 기준), 팀 1위는 그랜드 파이널에서 우승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각각 선정됐다. IBM 왓슨과 함께 하는 경기력 순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링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오버워치 리그 최신 소식은 리그 공식 홈페이지 외에 공식 Twitter, Facebook, Instagram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