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카오모빌리티-신한은행, 모빌리티 특화 금융 서비스 모델 구축 위해 협력한다

등록일 2021년04월20일 09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가 신한은행(행장 진옥동)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다변화하는 모빌리티 시장에 특화된 금융 서비스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협력한다.

 

직영 운수사 소속 택시기사 및 카카오 T 블루 가맹형 택시 기사들에게 대출금리 우대 상품을 마련하는 것을 시작으로 모빌리티 산업에 특화된 금융 서비스를 개발하고, 공동 마케팅도 추진해 양사 플랫폼 이용자의 혜택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최근 기업 경영의 주요 지표가 되고 있는 ESG 경영 실현이라는 공동 목표를 가지고 모빌리티 산업에서 미래지향적 성장을 함께 도모해 나간다는데 뜻을 같이해 마련됐다.

 

우선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 자회사인 티제이파트너스 산하 9개 직영 운수사를 대상으로 재직중인 택시기사 및 임직원에게 대출 금리 우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직영 운수사의 경우 전액관리제를 시행하고 있어 택시기사들의 안정적인 근무 환경이 조성된 만큼, 우량 기업 재직자에게 제공되는 수준의 금리 혜택을 제공해 기사들의 복리증진과 생활안정에 힘을 보탠다는 취지다.

 

카카오 T 블루 가맹형 택시 기사를 위한 전용 금융 서비스 개발에도 적극 나선다. 카카오 T 블루는 기사들의 근무 환경 개선을 통해 서비스 발전을 도모한다는 취지를 가진 택시 서비스인 만큼, 카카오 T 블루 가맹회원사 및 소속 기사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특화된 금융 서비스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양사의 모바일 플랫폼 가입자를 대상으로 이용자 혜택도 강화한다. 각 사의 온・오프라인 고객 접점에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고, 양사 서비스를 활용한 고객 혜택 강화 방안을 발굴해 고객 증대와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해 힘을 합칠 계획이다. 양사가 운영중인 카카오 T와 신한 쏠(SOL) 플랫폼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플랫폼 이용 패턴, 성향 등을 고려해 포인트 이용권 등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맞춤형 서비스도 논의 중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이창민 부사장(CFO)은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택시기사, 이용자, 직영 운수사 임직원 등 다양한 플랫폼 참여자들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에도 환경∙사회∙투명경영(ESG)을 실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책임 경영 문화가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신연식 기업부문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계기로 택시운수업 종사자 및 이용승객 편익 증대가 기대된다”라며 “지속적으로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과제를 도출함으로써 사회적 가치 제고를 통한 ESG경영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