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나빌레라', 북미 2022 아이즈너 어워즈 후보작으로 선정

등록일 2022년05월24일 11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웹툰 '나빌레라'(글 HUN, 그림 지민)가 북미 만화업계의 권위있는 시상식 '2022 아이즈너 어워즈(Will Eisner Comic Industry Awards)' 웹코믹 부문 후보작에 올랐다.

 

이번 '아이즈너 어워즈' 후보작은 카카오엔터 북미 법인의 웹툰 플랫폼인 타파스를 통해 선정됐다는 점에서도 의미를 더한다. 타파스는 카카오엔터의 한국 프리미엄 IP 뿐만 아니라, 현지에서 자체 제작한 IP인 'DPS Only!!!' 등이 작년 '아이즈너 어워즈' 후보작에 오르는 등 북미에서의 영향력을 점차 강화하고 있다.

 

최근 자회사 타파스 미디어와 래디쉬 미디어 합병으로 북미 1위 사업자로 도약하기 위한 채비를 마친 카카오엔터는 이같이 한국 IP와 북미 법인 간의 시너지를 강화하는 사례를 지속적으로 축적하면서, 북미 리더십 강화를 위한 행보에 속도를 더한다는 방침이다.

 

웹툰 '나빌레라'는 '은밀하게 위대하게', '해치지않아' 등 내놓는 작품마다 줄줄이 히트시키며 단숨에 인기 작가 반열에 오른 HUN 작가와, 액션판타지물 '랑데부'의 지민 작가가 합작하여 만든 작품이다. 일흔 살의 나이로 발레를 시작한 늦깎이 '덕출'과 스물셋 발레리노 '채록'의 돈독한 우정과 발레를 향한 아름다운 도전을 그렸다. '발레'와 '노인'이라는 독특한 결합에 감동적인 서사가 더해지면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큰 인기를 끌었다. 카카오웹툰에서 국내 누적 조회수 9600만뷰를 기록했으며(2022년 5월 기준) 카카오엔터의 글로벌 플랫폼 네트워크를 통해 일본, 북미, 중화권, 아세안(태국, 인도네시아 등) 전역으로 연재되어 전세계 독자들에게 고루 사랑을 받았다.

 

웹툰 원작 인기에 힘입어 '나빌레라'는 드라마와 뮤지컬로도 제작되면서 다시금 흥행에 불을 붙였다. 작년 3월, tvN과 글로벌 OTT 플랫폼을 통해 방영된 드라마 '나빌레라'는 연기파 배우들의 수준급 발레 연기와, 따뜻한 연출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며 호평 속에 전세계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아이즈너 어워즈'는 미국 만화 시장의 선구자 가운데 하나인 만화가 '윌 아이즈너 (Will Eisner)'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진 어워즈로, 전세계 만화업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시상식 중 하나다. 수상 후보작에 오르는 것 만으로도 업계에서 두루 인정받을 정도로 의미가 깊다. 샌디에이고 코믹 컨벤션(Comic-Con International) 주최로 개최되는 '2022 아이즈너 어워즈'는 7월 22일(현지시간)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HUN 작가(글)는 "짧지 않은 세월 동안 웹툰을 만들어 왔지만, 아이즈너 어워즈 후보작에 오르는 것은 생각도 못 해본 행운으로, 마치 유니콘처럼 현실감 없게 느껴진다"며 "'나빌레라'가 '가족, 꿈, 인생'이라는 인류 공통의 소재를 담고 있기에, 잘 만들어지면 어디서든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바람이 이뤄진 듯해 창작 과정에 큰 위로를 받는 기분이다. 수상하지 못 하더라도 '나빌레라'를 아껴주신 독자님들과 이 기쁨을 나누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지민 작가(그림)는 "아이즈너 어워즈 후보작으로 '나빌레라'가 선정되면서, 미국 독자분들 앞에 다시 한 번 덕출과 채록의 무대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즐겁게 감상해주시길 바라며, 모든 분들의 가슴 속 꿈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타파스 콘텐츠 사업담당자 마이클 손은 "훈, 지민 작가님과 번역을 맡아준 크리스티나 리, HC가 함께 만든 '나빌레라' 작품이 '아이즈너 어워즈' 최우수 웹코믹 후보작에 오르게 되어 큰 영광이다. 이 아름다운 이야기가 날아오를 수 있도록 날개를 달아준 '아이즈너 어워즈' 관계자들과 '나빌레라' 팬들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엔터 IP들은 여느 플랫폼에서도 볼 수 없는 각양각색의 소재와 다양한 장르, 드라마성 강한 특유의 서사들로 주목받으면서 국내외를 불문하고 작품성을 인정받아왔다. 작년 한 해에만 50여개 작품의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판권이 판매되었으며, 이 중 20%는 해외 제작사 판매 건에 해당한다. 작년 10월에는 역시 미국에서 최고로 권위 있는 만화상으로 손꼽히는 어워즈 중 하나인 '하비상'에 마영신 작가의 '엄마들'이 2021년 최고의 국제도서 부문을 수상하며 주목받은 바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