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 LPL전 최종병기 T1, 징동게이밍의 골든로드 막고 '2023 롤드컵' 결승 진출

등록일 2023년11월12일 20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또 한번의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의 우승을 노리는 T1과 자국 리그의 스프링과 서머 우승, '2023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 이어 올해 마지막이자 최고 권위 LoL e스포츠 리그의 우승컵을 노리는 징동 게이밍(JDG)이 맞붙은 '2023 롤드컵'이 4강전이 12일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됐다.

 

LCK 소속팀 중 유일하게 남은 T1은 롤드컵에서 만큼은 대 중국 최종병기라고 불릴 만큼 LPL팀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렇기에 올해 JDG가 여러 대회에서 극강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기는 했지만 이번 경기에 많은 LCK 팬들의 기대가 모였다.

 

반면 JDG는 명실상부 올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을 올해 영입한 이후 자국 리그인 LPL의 스프링과 서머를 우승했으며 상반기 글로벌 대회 '2023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2023 MSI)'까지 승리한 것. 여기에 이번 롤드컵까지 우승한다면 전세계 어느 팀들도 하지 못했던 골든로드를 달성도 가능해진다.

 

한편 양팀은 공교롭게도 올해와 마찬가지로 작년 롤드컵에서도 4강에서 맞붙었다. 작년에는 T1이 3:1로 승리하며 결승에 올랐는데 올해도 작년과 같은 그림이 그려질지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이 됐다.

 

그 누구도 쉽사리 어느 팀이 승리할지 예상할 수 없었던 이번 4강 경기의 승리 팀은 징동의 골든 로드를 막은 T1이었다.

 

1세트

 



JDG가 평상 시에는 밴하던 '럼블'을 픽하며 깜짝 픽을 보인 가운데 T1은 최근 탱커 조합이 대세가 된 뒤로 보기 힘들었던 '진'을 꺼냈다. 여기에 T1 아군들의 기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바드'를 꺼낸 것을 보자 JDG는 이를 잘 받아칠 알리스타를 꺼내며 양팀은 서로 장군멍군하는 밴픽을 선보였다.

 

첫 킬은 깊숙하게 들어온 럼블을 제우스의 아트록스와 오너의 렐이 잡아내며 발생했다. 동시에 JDG도 페이커의 오리아나를 노렸지만 이 갱킹을 스무스하게 넘기며 경기 극초반 분위기는 T1에게 다소 유리하게 흘러갔다.

 

여기에 약 9분대 진행된 전령 지역 한타에서 렐과 아트록스를 잃기는 했지만 남은 세명의 인원이 상대팀의 대부분 챔피언을 끊으며 글로벌 골드차이를 크게 벌렸다.

 

물론 징동도 이대로 무너지지 않고 카나비의 도움으로 369가 제우스를 끊고 전령으로 포탑 방패를 부수며 어느 정도 골드 차이를 줄이는데 성공했다.

 


 

징동의 눈물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주요 교전 때마다 T1이 계속 승리하며 양팀의 파워 차이는 점차 벌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교전 때마다 마지막까지 살아남아 킬을 기록하는 것이 딜러진인 페이커와 구마유시인 만큼 시간이 지날수록 징동이 T1의 파워를 버티는 것이 불가능해지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그나마 유리한 한타 각을 잡으며 분전했지만 23분대 진행된 대규모 한타에서 T1이 징동 선수들을 모두 잡아낸 뒤 파죽지세로 넥서스까지 깨며 승리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
징동이 블루 진영을 선택하고 시작된 밴픽 단계. 징동은 전 경기를 보니 럼블을 쓰기 어렵지만 제우스에게도 주기 싫다는 의도를 담아 럼블을 밴하고 오리아나를 빼앗아 오듯이 픽했다. 반면 T1은 케이틀린, 애쉬라는 T1 서커스단이라는 별명에 맞는 픽을 처음부터 가져갔다.

 


 

결과적으로 양쪽 모두 밸런스 밸런스 좋은 조합을 완성한 상태로 경기에 들어갔다.

 

첫 킬은 경기 극초반 발생했다. T1이 빠르게 블루 진영 칼날부리 인베이드를 시도해 정글러끼리 러브샷이 발생했지만 추가적으로 세나를 잡아내며 2킬을 T1이 챙겼다. 여기에 그 과정에서 케이틀린이 1킬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는 것이 T1 입장에서는 가장 큰 소득이었다.

 

경기 초중반 대량 킬이 나오는 교전은 없었지만 탑은 확실하게 T1이 주도권을 가져왔지만 미드는 징동 쪽에 바텀은 팽팽하게 주도권 싸움이 이어졌다.

 

그와중에 T1은 용 버프를 쌓는데 집중하고 징동은 초반 힘들었던 크산테의 성장을 최대한으로 지원했다.

 

그리고 징동은 T1이 더 이상 용 스탯을 쌓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3번째 용이 돌아오는 타이밍에 벌어진 좁은 지역 전투에서 징동이 2킬과 화염용 버프를 획득했던 것이다. 이후 주도권을 가져온 징동은 바론이 등장하기 직전 미드 쪽에서의 교전 승리 후 바론버프까지 획득하며 힘의 차이를 크게 벌리는데 성공했다.

 



 

이 힘의 차이가 극명하게 드러난 것은 약 31분대에 진행된 미드 진영 대규모 교전이었다. 징동은 정글러와 미드 라이너만 죽은 채 T1 다섯명의 선수들을 모두 잡은 것이다. 비록 페이커의 부활 타이밍이 본진 진입 타이밍이 맞물려 징동이 게임을 끝내지는 못했지만 대신 바론 버프를 획득하며 내실을 한번 더 다졌다.

 

이후 징동은 탑에서부터 천천히 T1의 본진을 부수기 시작했고 결국 3억제기까지 부순 징동은 한번의 재정비 끝에 또 한번 T1 선수들을 잡아내고 넥서스를 부수며 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3세트

 



T1이 블루진영을 선택하고 3세트 밴픽 단계에서 레드 진영의 징동은 밴단계에서 럼블과 오리아나를 먼저 밴하고 바루스, 애쉬를 선택하며 바텀 2칼날비 조합을 먼저 완성했다. 여기에 대응해 T1은 칼리스타, 레나타라는 정석적인 조합을 선보였다.

 

이 선택은 경기 초반에도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했다. 경기 극초반 갱킹을 들어온 징동의 오공에 의해 비록 구마유시의 칼리스타가 끊기기는 했으나 애쉬와 바루스를 레나타로 2킬한 것이다. 케리아의 빠른 판단 덕분에 칼리스타가 초반에 죽는 사고가 생기기는 했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수습은 가능할 정도의 피해로 마무리됐다.

 

이후 첫 전령 전투에서 카나비가 페이커의 아지르를 빠르게 마무리하기는 했지만 결국 전령은 T1에게 넘어갔고 추가 교전으로 서로 2:2 킬을 나눠가지게 됐다. 다만 T1 입장에서 주요 킬을 케리아가 가져갔기에 이게 이후 어떤 변수가 될지는 지켜봐야 했다.

 

서포터를 제외한 다른 라이너들의 성장 차이가 징동 쪽에서 우위가 있어 T1 입장에서 불편한 분위기가 이어졌지만 반전은 3번째 용에서 시작됐다.

 

징동의 탈리야가 공간을 먼저 나누고 용을 안전하게 잡으려 했으나 그 틈새를 노린 페이커의 아지르의 대박 궁으로 징동의 주력 챔피언들을 끊은 것이다. 용 지역 교전에서 3킬을 올린 T1은 이후 3번째 용까지 획득한 T1은 점차 협곡을 주도권을 확보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T1은 미드에서 아트록스가 룰러의 '바루스'를 끊고 카나비의 HP를 크게 줄인 타이밍에 바론 버프까지 추가로 가져갔다. 다만 이후 진행된 소규모 교전에서 369를 잡기 위해 깊숙하게 들어간 T1 선수들을 부활한 룰러가 잡아내 깔끔하지 못한 마무리는 아쉬움을 샀다.

 

미드라인 교전에서 오너와 제우스를 잡고 징동이 바론 버프를, T1이 여기에 맞춰 용을 잡고 4용 버프를 완성한 가운데 진행된 29분 대 미드라인 교전에서 페이커가 궁으로 징동의 주력 딜러인 룰러를 끊은데 이어 T1의 선수들이 징동의 모든 챔피언을 잡으며 승리의 기회를 잡았다. 이후 T1은 잡은 기회를 놓지 않고 그대로 넥서스로 돌진 3세트 승리를 챙겼다.

 


 

4세트

 



전날 경기에 이어 블루 진영만 계속 승리하는 상황해서 징동의 선택 또한 블루 진영이었다.

 

징동이 제리, 룰루라는 정석적인 바텀에 아트록스와 벨베스, 오리아나라는 강한 상체를 완성했다. 이에 T1은 아트록스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였던 요네와 최근 상대전적이 좋은 자르반 4세를 선택했고 여기에 서포터로 바드를 골라 돌진은 물론 아지르와 바루스로 포킹도 좋은 조합을 완성했다.

 

이번 첫 킬은 첫 용과 함께 등장했다. 페이커가 용 지역 한타에서 미드라이너를 잡기는 했지만 발 빠르게 합류한 룰러가 도망치는 T1 선수들을 마무리하며 빠르게 2킬을 먹고 성장했다.

 

경기가 중반으로 갈수록 징동 카나비의 벨베스의 활약은 계속 이어졌다. 전투 과정에서 아슬아슬하게 살아남으며 T1의 진영을 망가트리거나 전령 등의 오브젝트를 확보한 것. 하지만 이런 벨베스의 아슬아슬한 움직임은 결국 약간의 빈틈을 보일 수 박에 없었고 이를 잘 노려 HP 이득을 크게 본 T1이 2드래곤 버프까지 안정적으로 쌓는데 성공했다.

 


 

이런 움직임은 20분대에 또 한번 발생했다. 카나비의 과감한 무빙을 잡아낸 T1이 그 타이밍을 잘 노려 바론 버프까지 획득한 것이다.

 

한번 성장의 악셀을 밟은 T1의 승리는 장애물 없이 시원하게 이어졌다. 일반적인 교전은 물론 오브젝트를 둘러싼 교전까지 T1이 이기며 T1은 바론 버프와 4용 버프까지 챙겨 골드 차이는 물론 내실까지 징동과의 차이를 약 20분 간은 좁혀지기 힘들 정도로 벌리는데 성공했다.

 

우위에 있어도 T1은 끝까지 침착하게 징동의 억제기를 모두 깬 이후 넥서스까지 깨며 징동의 골든로드를 깨고 롤드컵 4회 우승을 위해 서울 고척돔으로 향했다.

 


 

한편 오늘 결과로 인해 결승전 대진은 웨이보 게이밍 대 T1으로 결정됐으며 올해 롤드컵 우승컵의 주인공이 결정될 결승전은 오는 19일 서울 고척돔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