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투스 신작 수집형 방치 RPG '발키리 러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서비스 시작

등록일 2021년11월19일 13시16분 트위터로 보내기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자회사 노바코어가 개발하고 컴투스가 서비스하는 신작 수집형 방치 RPG 'V RUSH(발키리 러시)'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발키리 러시' 론칭은 한국, 일본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약 80개국에서 진행됐다. 

 

지난 9월 글로벌 사전예약을 시작한 '발키리 러시'는 이와 동시에 싱가포르,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4개국에서 소프트 론칭을 했으며, 지역을 넓혀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를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게 됐다.

 

'발키리 러시'는 컴투스가 새롭게 출시한 슈팅 기반의 게임으로, 터치와 드래그 등 간편한 조작과 온·오프라인 방치 플레이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빛의 여신 '루미에', 규율의 여신 '쥬디에' 등 아름답고 강력한 발키리 여신 캐릭터들이 대거 등장하며, 유저들은 화려한 비주얼의 여신들과 함께 치열한 전투를 펼치게 된다.

 

소환된 발키리를 직접 움직여 탄을 발사하는 등 간단한 방식으로 적군을 공격할 수 있으며, 전투에서 획득한 재화로 발키리를 직접 성장시킬 수 있어 캐릭터 수집 및 육성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발키리 러시'의 글로벌 사전예약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발키리 러시' 관련해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