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로한M' 2019년 한국 게임 중 1인 평균 수익 가장 높았다... 앱애니 '2020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 발표

등록일 2020년01월16일 10시29분 트위터로 보내기

 

한국이 2019년 출시된 신규 모바일 게임 ARPU에서 전 세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가 2019년 전 세계 모바일 앱 생태계와 트렌드를 분석한 '2020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한국, 2019년 출시 게임 중 ARPU 가장 높아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앱애니가 12개국을 대상으로 작년 새롭게 출시된 게임 사용자당 1인 평균 수익을 나타내는 ARPU(Average Revenue Per User)를 분석한 결과, 한국이 일본과 중국을 제치고 최초로 1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가장 높은 ARPU를 거둬들인 게임은 '퍼펙트 월드'였으며, 한국에서 '로한 M'이 ARPU 1위를 차지했다.

 

2019년 가장 많은 다운로드 수 기록한 게임은 1위가 '브롤스타즈', 2위가 '궁수의 전설', 3위가 '배틀 그라운드'로 나타났으며, 소비자 지출액은 '리니지 M', '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 '리니지 2 레볼루션'이 순서대로 상위 3위를 차지했다. MAU가 가장 높은 게임은 1위가 '펍지 모바일', 2위가 '브롤스타즈', 3위가 '클래시 로얄'로 나타났다.

 

한국의 iOS 및 구글플레이 마켓 통합 기준 2018년 대비 성장률이 가장 높은 게임으로 다운로드 수에서는 '브롤스타즈, 소비자 지출에서는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 브롤스타즈는 소비자 지출에서도 2위를 차지하며 상위 다운로드 수와 상위 소비자 지출에 동시에 이름을 올린 유일한 게임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에서 지출이 PC, 콘솔보다 25% 많아

2019년은 모바일 게임 부문 지출이 전체 기타 게임 지출 총합 대비 25% 높으며 모바일 게임이 소비자 지출을 견인하는 게임 플랫폼임이 완벽하게 입증된 해였다. 모바일 게임은 PC/Mac게임보다 2.4배, 가정용 콘솔게임 보다 2.9배 높은 소비자 지출을 기록하며 게임 플랫폼 가운데 전 세계 소비자 지출 1위를 자리를 이어나갔다.

 

특히, 2019년 연간 소비자 지출이 500만 달러를 돌파한 모바일 게임들이 2017년 대비 17% 증가하고, 1억 달러 이상을 기록한 게임 수는 2년 전 대비 무려 5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는 캐주얼 게임, 소비자 지출은 코어 게임이 견인

캐주얼 장르는 2019년 게임 장르별 전 세계 다운로드 기준으로 82%를 차지했으며, 그 중에서도 아케이드 게임이 47%를 기록했다.(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기준) 대표적인 하이퍼 캐주얼 게임 Good Job Games의 '펀 레이스 3D'는 5월에 출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2019 글로벌 다운로드에서 전체 5위를 차지했다.

 

코어 장르는 전체 다운로드 수의 18%만을 차지했지만, 월 실사용자(MAU)에서는 절반 이상인 55%를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지출 분야에서도 코어 게임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소비자 지출 전체의 76%가 코어 장르에서 발생했으며, 그 중 38%를 RPG 게임이 차지했다. 나라로 살펴보면 중국, 일본, 한국 등 핵심 APAC이 지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소비자 지출 1위를 기록한 코어 게임은 RPG 게임인 '페이트/그랜드 오더'이며, 다운로드 수 1위에는 '프리 파이어'가 올랐다. (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기준)

앱애니는 2019년 전력사용 및 하드웨어 측면에서 모바일 기기가 크게 발전하며 코어 게임이 약진할 수 있었으며, 2020년에는 게임 소비자 지출이 1,000억 달러를 넘어 서며 모바일 게임 시장에 대한 지출은 전례 없는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