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국회 문체위원들 엔씨소프트 방문, 김택진 대표 "주52시간제 실행, 게임업계 현실 살펴봐달라"

등록일 2019년10월08일 19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주 52시간제에 대한 의견을 피력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주 52시간제에 대한 업계의 고충을 이야기했다.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하 문체위)는 8일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정감사의 대한 일환으로 글로벌 콘텐츠센터 및 엔씨소프트를 방문해 업계의 목소리를 들었다.

 

현장 시찰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안민석 위원장을 비롯해 신동근 의원, 김영주 의원, 김영춘 의원, 정세균 의원, 염동열 의원, 이동섭 의원 및 관계자들이 함께 했으며 엔씨소프트 에서는 안용균 엔씨소프트 커뮤니케이션 센터장이 나서서 회사 소개 및 기술 시연, 사옥 투어 등을 진행했다.

 

김택진 대표는 사옥 방문을 한 의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주52시간제가 게임산업의 경쟁력을 저하시킨다고 이야기했다. 중국의 게임사가 물량 공세로 시장을 장악해나가고 있지만 국내 게임사는 주52시간제로 인해 생산성이 떨어져 경쟁력을 잃고 있다는 것이다.

 

끝으로 김택진 대표는 이날 “반도체가 하드웨어 기술의 총아라면, 소프트웨어 기술의 총아가 게임이다. “게임 산업이 생각보다 굉장히 크다”며, “저희는 더 나은 경쟁력을 갖고,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게임업계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호소했다.

 



 

박종민 기자 (jjong@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