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e스포츠 종사자 처우 개선 나선다. 유승민 후보 'e스포츠 종사자 처우개선 및 산업 진흥을 위한 간담회' 25일 개최

등록일 2021년10월24일 12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유경준 의원실은 24일, ‘천재테란’으로 유명한 이윤열 대표(現 나다디지탈 대표)와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만나 e스포츠 선수 처우개선을 위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라고 밝혔다.

 

10월 25일(월) 오전 10시, 서울 송파에 위치한 아프리카콜로세움 e스포츠 경기장에서 'e스포츠 종사자 처우개선 및 산업 진흥을 위한 간담회'가 열린다.


간담회는 김태경 케이디앤리서치 팀장의 ‘2020 이스포츠 실태조사’ 발제를 시작으로 ‘천재테란’으로 유명한 이윤열 대표와 ‘피오’ 차승훈 선수(젠지 이스포츠 펍지팀)를 비롯하여 아프리카 프릭스 강영훈 사무국장, DRX 최상인 대표, 크래프톤 e스포츠 김우진 팀장, LCK 이정훈 사무총장 등이 참여하여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에게 e스포츠 업계의 건의사항을 전할 예정이다. 유승민 후보 외에도 유경준 국회의원, 김세연 전 국회의원 등이 참석하여 함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다. 

 

유승민 후보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e스포츠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되어, 명실상부 e스포츠 종주국인 우리나라에게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몇몇 스타 플레이어를 제외하면 아직도 많은 선수들과 코칭스텝들의 처우가 매우 열악하다고 들었다”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e스포츠업계를 지원할 공약을 마련 중이다” 라고 밝혔다. 

 

간담회를 주최한 유경준의원에 따르면, 이날 논의된 내용들은 유승민 후보의 공약 이외에도 당장 국회에 계류되어있는 e스포츠지원 활성화를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논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법안은 야구 축구 등 기존 운동 경기부에 주던 세제혜택을  e스포츠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