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기획]'프로젝트 D'부터 '슈퍼피플'까지, '제2의 배틀그라운드' 도전하는 국내 게임사들

등록일 2021년11월25일 09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펍지주식회사에서 개발한 배틀로얄 슈팅 게임 '배틀그라운드'가 공전의 글로벌 히트를 기록하면서 국내 게임업계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성공작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각자의 매력 포인트를 갖춘 슈팅 게임으로 성공 신화에 도전하는 모양새다.

 

넥슨지티부터 원더피플, 썸에이지, 리얼리티매직까지 다수의 국내 주요 개발사들은 '제2의 배틀그라운드'를 발굴하기 위해 슈팅 게임을 개발 중에 있다. 특히 일부 게임들은 조만간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조만간 치열한 슈팅 게임 장르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전통의 인기 장르 '슈팅', '배틀그라운드' 인기 이어갈 '보물찾기' 나선 게임사들

슈팅 게임은 국내에서 꾸준히 인기 있는 장르 중 하나다. PC와 인터넷이 막 보급되기 시작했던 시기 서비스 됐던 '카르마'를 시작으로, 이미 오래 전부터 PC방을 중심으로 '서든어택'과 '스페셜포스'가 경쟁하면서 슈팅 게임 장르 경쟁의 서막이 본격적으로 열리게 됐다.

 

이후에도 '아바'와 '블랙스쿼드',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크로스파이어', '포인트 블랭크' 등 다수의 슈팅 게임들도 경쟁 대열에 합류했고, '페이퍼맨'처럼 독특한 게임성으로 무장한 슈팅 게임까지 등장하면서 PC 온라인게임 전성기를 이끌었다. 일부 게임들은 현재 시점에서는 서비스를 종료했지만, '서든어택'이나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등은 현재까지도 안정적으로 서비스를 이어오고 있다.

 



 

이러한 슈팅 게임의 인기는 '리그 오브 레전드'의 출시 이후 다소 주춤했지만, 넓고 깊은 마니아층을 형성하면서 잘 만든 슈팅 게임은 성공한다는 흥행 보증 수표 공식을 만들어냈다. 특히 '오버워치'와 '배틀그라운드'의 흥행 돌풍은 업계와 이용자 모두에게 놀라움과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아쉽게도 '오버워치'와 '배틀그라운드'의 흥행 이후에는 이렇다 할 국내 흥행작이 눈에 띄지 않는다. 물론 '콜 오브 듀티: 워존'이나 '에이펙스 레전드' 등 수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게임들도 마니아 층을 형성하면서 서비스 중이지만, 대중적인 인기를 한 몸에 받은 게임들은 많지 않다.

 

이 가운데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배틀그라운드'의 성공 신화를 이어간다는 각오로 새로운 슈팅 게임들을 선보이면서 주목받고 있다.

 

인기 슈팅 게임의 강점 잘 버무린 넥슨 '프로젝트 D'

먼저 넥슨지티에서 개발하고 있는 '프로젝트 D'는 처음 공개된 이후 업계와 이용자 모두에게서 주목을 받고 있는 신작이다. 일각에서는 '프로젝트 D'의 완성도를 보고 '서든어택2'의 아쉬운 서비스 종료 이후 절치부심한 넥슨지티의 저력이 돋보인다는 평을 내리기도 한다.

 



 

'프로젝트 D'는 자신만의 특성을 보유한 8명의 요원(캐릭터)들을 조합해 5대5 대전을 펼치는 TPS 게임이다. 게임은 전체적으로 '배틀그라운드'와 '카운터 스트라이크' 등 다양한 인기 슈팅 게임들에게서 영감을 받은 요소들을 잘 조합한 모양새다.

 

우선 폭탄의 폭파 또는 해체를 기반으로 한 '폭파 미션'이 기본 모드로 제공되는데, 이는 '카운터 스트라이크'나 '서든어택', '발로란트' 등의 게임에서 경험해볼 수 있는 익숙한 룰이다. 또한 게임 내에서는 무기와 팀 전술용 특수 아이템을 구매하거나 돈을 아끼는 '세이브' 등의 전략적 요소도 마찬가지다.

 



 

여기에 더해 8종의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각자 보유한 고유 스킬, 모래 폭풍이 불어 닥치거나 맵의 지형이 변화하는 등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요소들도 마련되어 있다. 변화하는 지형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파쿠르' 액션과 구르기 등의 액션성도 가미됐다.

 

게임의 퍼블리싱을 맡은 넥슨은 오는 30일까지 국내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알파 테스트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개발사인 넥슨지티는 이번 첫 테스트를 통해 다양한 피드백을 수집하고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아이템 파밍 및 제작으로 색다른 재미 추구한 원더피플 '슈퍼피플'

원더피플은 새로움을 더한 배틀로얄 슈팅 게임으로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배틀그라운드'로 배틀로얄 장르가 대중화된 이후 다양한 시도들이 있어온 만큼, '슈퍼피플'이 이러한 배틀로얄 게임들 속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슈퍼피플'은 다양한 특성과 특화 스킬을 보유한 12종의 '슈퍼 솔저' 중 하나가 되어 최후의 1인이 되기 위해 경쟁하는 배틀로얄 슈팅 게임이다. '배틀그라운드'와 유사한 장르 특징에 더해,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배틀로얄 장르에 제작과 성장 시스템을 도입해 이색적인 게임성을 추구한 것이 특징이다.

 

게임에서는 파밍한 아이템과 제작 시스템을 활용해 캐릭터와 장비 등급을 성장시킬 수 있어 성장과 파밍의 재미를 갖췄으며, 이렇게 성장한 뒤에는 '전술 핵 투하'나 '텔레포트' 등 전황을 뒤집을 수 있는 궁극기를 사용할 수도 있어 기존 배틀로얄 게임들과는 또다른 재미를 자아낸다.

 



 

지난 8월 진행된 국내 알파 테스트에 이어, 원더피플은 글로벌 CBT를 12월 7일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알파 테스트에 참여한 이용자는 글로벌 CBT 신청 시 100% 당첨되며, 테스트는 '스팀' 플랫폼을 통해 이루어진다.

 



 

'리얼리티' 추구한 대규모 FPS 게임, 썸에이지 '크로우즈'

한편, 썸에이지 또한 로얄크로우에서 개발하고 있는 신작 '크로우즈'를 통해 슈팅 게임 장르 경쟁에 합류할 예정이다. '게임스컴 2021'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기본적인 게임의 룩앤필(Look & Feel)을 확인해볼 수 있었으며, 전투 헬기와 차량 등의 탈것을 활용한 플레이도 담겨 주목을 받았다.

 



 

'크로우즈'는 '서든어택의 아버지'로 잘 알려진 백승훈 사단이 심혈을 기울여 개발하고 있는 PC 온라인 슈팅 게임이다. 게임에는 대규모 진영 간 전투, 미션 수행을 중심으로 하는 분대 단위 스쿼드 오퍼레이션 등 두 가지 모드가 준비될 예정이다.

 

'크로우즈'가 추구하는 가장 큰 특징은 '리얼리티', 즉 고증과 현실성이다. 물론 '이스케이프 프롬 타르코프'와 같이 극 하드코어 지향의 게임은 아니지만 고증을 기반으로 한 각종 탈것과 총기 및 장비들이 깊은 인상을 남기는 타이틀이다.

 



 

담백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그래픽도 인상적이다. 높은 수준의 물리 효과를 통해 전투 도중 흔들리는 나무의 움직임이나 물가에서의 물방울이 튀는 표현, 사격 시 총구 화염에 따른 광원 효과 및 움직임에서의 모션 블러 등이 눈에 띈다. 뿐만 아니라 슈팅 게임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일컬어지는 사격 시의 반동과 타격감, 총기 사운드도 수준 높다.

 



 

썸에이지는 11월 20일 게임 관련 학생들을 대상으로 포커스 그룹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받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게임의 완성도를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구의 운명을 내 손으로 결정한다… 카카오게임즈 서바이벌 FPS '디스테라'

리얼리티매직에서 개발하고 카카오게임즈가 퍼블리싱할 예정인 '디스테라'도 슈팅 게임 마니아들 사이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신작이다. 해외 개인 방송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가 있는 '러스트' 등 비슷한 장르의 타이틀과 경쟁해 유의미한 성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디스테라'는 디스토피아 세계관을 배경으로 버려진 지구에서 자신만의 거주지를 건설하고 아이템을 파밍 및 제작하면서 살아남는 것을 목표로 하는 서바이벌 슈팅 게임이다. 특히 PVE와 PVP가 완전히 나뉘어지지 않고 서로 얽히고 설키는 독특한 게임성을 자랑하며, 이 과정에서 거점 등의 '핫플레이스'에서는 다른 이용자나 NPC들과의 전투도 빈번하게 벌어진다.

 



 

게임은 '생존'과 '전투'에 초점을 맞춰 개발 중으로, 여러 차례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게임의 완성도를 다듬고 있다. 특히 초심자들이 게임에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추는 개선이 이루어졌다.

 



 

2차 베타테스트에서는 PVP와 PVE의 허용 범위, 아이템 별 밸런스, 수용 인원 등 게임 내 월드의 설정을 일부 변경해 마음대로 플레이할 수 있는 커스텀 서버도 처음 공개됐다. 또한 게임에 익숙해진 이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필드 보스, 거점 점령, 전체 이용자에게 영향을 주는 강화된 협동 플레이 콘텐츠 등도 공개됐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