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022 MSI' 결승 진출한 中 RNG "결승전에는 T1이 올라올 것"

등록일 2022년05월28일 00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27일 진행된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2022 MSI)'에서 RNG가 압도적인 강함을 보여주며 결승전 첫 번째 자리에 안착했다.

 

비록 2, 3경기도 전체적으로 유리하게 경기를 이끌어 갔지만 위기 상황도 존재했으며 이를 잘 마무리하며 명문팀의 저력을 보여준 RNG.

 

'2021 MSI' 우승에 이어 올해도 우승컵을 안아 들기 위한 첫 번째 준비를 마친 RNG의 경기 소감을 인터뷰로 들어볼 수 있었다.

 


 

Xiaohu 선수는 EG(이블 지니어스)의 jojopyun 선수와 여러 차례 경기를 진행했는데 jojopyun 선수에 대한 평가가 궁금하다
아무래도 jojopyun 선수는 젊기 때문에 배울 것이 많을 것이라 보고 있고 이 때문에 발전할 모습도 기대하고 있다.

 

한편 Xiaohu 선수는 EG의 감독 코치진이 인터뷰에서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준 선수라 지목했는데 하는데 EG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
일단 EG 선수분들과 코치진분들이 인정해주신 것이라 생각하니 너무 기쁘다.

 

한국에서 경기도 못하고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지 못하는 것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현장의 분위기를 같이 즐기지 못해 아쉽지만 우리는 방역에 협조해야 하며 오로지 게임에만 집중할 생각이다.

 

Wei 선수는 EG와의 경기에서 유난히 초반 탑 라인을 지속적으로 공격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이유가 있나
별 다른 이유가 있다기 보다는 탑 라인에서 라이너들끼리 계속 크고 작은 교전이 진행돼 많이 간 것 같다.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 경기를 진행할 G2와 T1 중 누가 결승에 올라올 것 같은가
Ming: T1이랑 만나보고 싶다. T1 선수들 기량이 더 뛰어나 결승에서 만날 확률이 높다 생각한다.

 

KenZhu 감독: T1이나 G2 실력은 비슷해 보이지만 지금 T1 선수들의 폼과 플레이 스타일이 조금 더 뛰어나다 본다. G2가 경기에서 T1에게 깜짝 픽이나 예상치 못한 전략을 펼치는 등의 방법으로 위기 상황을 만들지 못한다면 이길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

 

Xiaohu: 내 생각도 감독님과 같다. 실력적으로는 T1이 G2보다 조금 더 나은 것 같아 G2가 생각지 못한 상황을 만들지 못한다면 결승전 진출이 어려울 것 같다.

 


 

KenZhu 감독은 오늘 경기를 어떻게 보고 있나
1세트에서는 모든 선수가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2, 3세트는 비슷한 조합을 선보였는데 후반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보완을 위한 선수들의 피드백이 필요하다 본다.

 

실제로 2, 3경기에서 실수가 더러 있었는데 이에 대한 생각은 어떠한가
실수가 꼭 나쁜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게임 내에서 실수가 있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에 대한 위로와 적절한 피드백이 더 중요하다 본다.

 

RNG는 계속 좋은 커리어를 유지 중인데 부담은 없는가
어차피 올해 최대의 목표는 LoL 월드 챔피언십이기 때문에 부담감 보다는 컨디션 유지가 더 중요하다 생각한다.

 

GALA 선수 입장에서 G2와 T1의 바텀 중 경계되는 쪽은 어디인가
T1 바텀 선수들이 실력적으로 더 강하지만 G2가 재미있는 픽을 선택하면 우리도 상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