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터뷰]서체 디자이너들이 말하는 위메이드 '미르M' 전용 서체 '전쟁과 모험체'

등록일 2022년06월20일 09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게임의 서체, 즉 폰트는 게임의 구성 요소들 중에서도 꽤나 독특한 포지션을 차지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크게 신경 쓰지 않지만, '굴림체'와 같이 너무 흔한 기본 서체들은 플레이어로 하여금 게임의 개성이 없고 성의마저 없어 보인다는 인상을 심어주기도 한다.

 

하지만 게임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서체가 적용되면 매력과 몰입도가 배가되는 효과가 있다. 더불어 장르에 따라서는 가독성과 편안함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숨은 효자이기도 하다. 많은 텍스트가 포함되는 비주얼 노벨, 시뮬레이션, RPG 등의 장르에서 특히 이러한 효과들이 빛을 발한다.

 

이 가운데 위메이드가 윤디자인그룹 타이포디자인센터와 협업해, 자사의 기대작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이하 미르M)'에 활용된 전용 서체 '전쟁과 모험체'를 만들었다. 서체는 얼핏 스쳐 지나기 쉬운 게임 구성 요소 하나이지만, 사소한 것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겠다는 위메이드의 의지가 엿보인다.

 



 

'전쟁과 모험체'는 부드러운 붓글씨 형태의 서체로 '미르M'의 게임 분위기와 조화를 이루어 게임 몰입감을 높였을 뿐만 아니라 UI 배치와 어울리도록 적용해 가독성도 높다는 특징이 있다.

 

게임의 매력을 높여줄 '전쟁과 모험체' 서체 제작 작업에 참여한 윤디자인그룹 타이포디자인센터 정유권, 이찬솔, 김미래, 김류희 디자이너와 소감, 작업 과정에서의 에피소드에 대해 들어봤다.

 



 

먼저 '전쟁과 모험체' 제작을 담당한 팀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윤디자인그룹 타이포디자인센터의 정유권, 이찬솔, 김미래, 김류희 입니다. 저희 타이포디자인센터의 폰트 디자이너들은 기업이나 브랜드의 전용 서체, 다양한 디바이스와 플랫폼에 최적화된 서체 개발을 비롯해서 서체를 중심으로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위메이드와 함께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 서체 제작 협업을 진행했습니다. 처음은 아닌 것으로 아는데 어떤 작업을 함께 하셨나요? 더불어서 게임 서체를 개발하신 경험은 있으신가요

위메이드의 CI, 기업 전용 서체인 ‘인피니티 산스’ 개발에 참여한 적이 있어 위메이드와는 이번 협업이 두 번째입니다. '인피니티 산스' 서체를 통해 위메이드의 기업 아이덴티티를 표현했다면, 이번에는 '미르M' 서체 개발에 참여해 게임과 어울리는 서체 개발을 하기 위해 힘을 쏟았습니다.

 

게임 전용 서체 개발은 블리자드 '스타크래프트2' 서체를 비롯해 시뮬레이션과 RPG, 슈팅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 전용 서체 개발에 참여한 적이 있습니다. 

 



 

이번에 개발하게 된 '미르M' 전용 서체에 대해 상세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전쟁과 모험체’는 ‘소하 이천섭’님의 세필 예서체 원도로 만들어진 ‘어진붓’ 서체를 바탕으로 했습니다. 어진붓은 붓글씨 서체로 1종의 굵기에 한글 2,350자로 구성된 서체인데요, 한글은 사각형의 틀에 꽉찬 구조에 가깝고 획의 방향이 수직, 수평을 이루어 간결하고 안정감이 있습니다.

 

부리와 맺음, 획과 획이 꺾이고 만나는 부분이 곡선으로 되어 있어 부드러운 붓글씨의 인상을 가지고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부드럽고 전통적인 인상을 가진, 안정감이 높은 서체입니다.

 





 

하지만 모바일게임 환경에 바로 쓰이기엔 전체적인 굵기와 가독성을 수정할 필요가 있었습니다. ‘미르M’의 환경에 맞춰 굵기를 더 두껍게 개발하고, 한글에서 초성의 크기변화를 최소화해 균일한 크기감으로 수정했습니다. 화면에서의 검수를 통해 판독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글자는 자모음의 비례를 조정하고 구분을 명확하게 했습니다.

 

또한, 한글의 자모음이 조합되어 표현 가능한 모든 경우의 수인 11,172자로 확장 개발하여 사용성을 높였습니다. 영문에서는 숫자의 폭을 같게 하여 숫자의 자릿수를 판독하거나 할 때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전체적으로 모바일 화면에서의 시각 보정을 위해 크기감을 세밀하게 조정했습니다. 그 외에 세부적인 검토를 통해 최적화하는 작업을 거친 커스터마이징 서체입니다.

 



 

서체 제작을 위한 기획 단계에 대해서도 소개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제작 기간은 얼마나 걸렸는 지도 궁금합니다

2021년 10월경부터 기초적인 검토를 시작해 2022년 4월 제작을 완료했습니다. 기성 서체를 바탕으로 최적화와 함게 사용성을 높이는 것이 주요 목표였습니다. 서체의 구성을 2,350자에서 11,172자로 확장하고, 화면에서의 가독성을 고려한 최적화 수정이 있었습니다.

 


 

서체의 분위기를 해치지 않는 선에서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형태를 수정하고, 주요 사용 크기에 맞춰 획 굵기를 굵게 하는 작업을 거쳤습니다. 이후 검수와 수정이 반복되며 완성도를 높이는 작업이 대부분을 이루었습니다.

 

다른 서체와는 다른, ‘전쟁과 모험체’가 가지는 차별화 포인트가 있다면 소개 부탁드립니다

게임 전용 서체 안에서 생각해본다면, 기존 게임 전용 서체들은 보통 서양 판타지를 바탕으로 한 게임이 많아 펜글씨의 형태를 따라 날카로운 인상의 세리프 서체(필기체에 의해 삐져나온 스타일 그대로를 폰트에 옮겨 적는 방식)가 많은 편입니다. 이와 달리 ‘전쟁과 모험체’는 전통적인 붓글씨의 부드러움과 안정감이 특징으로 단정한 인상을 가집니다.  

 



 

그렇다면 ‘전쟁과 모험체’를 제작하면서 제일 힘들었던 점은 무엇인가요

작업량으로는 서체의 굵기를 더 굵게 개발하는 것이 가장 많았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어려운 것은 원본 서체의 인상을 유지하면서 동시에 가독성을 높이는 작업이었습니다.

 

자모음의 형태와 비례를 수정하고 테스트하며 작업해갔는데, 원도의 가지는 멋과 여유로운 공간감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의 형태 수정에 고민이 많았습니다. 또 화면에서 글자가 렌더링 될 때 화면 해상도와 렌더링 값의 영향으로 인해 획이 뭉쳐 보이거나, 크기감이나 자간감이 달라 보이는 부분에 대한 검수와 수정이 오래 걸렸던 것 같습니다.

 



 

게임 서체 제작에 있어 중요한 점, 그리고 고려해야 하는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서체는 소리 없는 목소리라고 생각합니다. 이용자의 몰입을 돕기 위해서는 게임의 콘셉트,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게임의 이미지가 서체에 묻어나올 수 있어야 합니다. ‘전쟁과 모험체’가 '미르M'이라는 게임과 잘 어울릴 수 있도록 게임의 특징과 세계관, 서사를 이해하려는 노력을 했습니다.

 

또한, 서체는 게임에서 이용자에게 다양한 정보를 전달하는 매개체이기 때문에 잘 읽혀야 합니다. 다양한 게임환경에서 이용자가 순간적인 판단할 때, 혹은 다양한 정보를 전달할 때 오독이 없도록 하기 위한 판독성, 가독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PC 뿐만 아니라 모바일이라는 작은 화면에서도 높은 가독성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작업에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근래에는 게임의 분위기를 전달하는 제목 서체와 정보를 전달하는 인게임 용 본문 서체를 구분하여 사용하는 것이 많아지고 있습니다만, 게임엔진 등 개발환경에 따라 한가지 서체로 사용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이 때 밸런스를 맞추는 부분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서체 개발을 마치고 난 뒤 실제로 ‘전쟁과 모험체’가 '미르M'에 적용된 모습을 본 소감은 어떠셨나요

동양적인 K판타지를 바탕으로 하는 '미르M'에, 한글의 전통적 붓글씨 형태인 ‘어진붓’을 바탕으로한 ‘전쟁과 모험체’가 적용되어 게임의 분위기와 조화를 잘 이루는 것 같습니다.

 

게임을 개발하는 데에는 많은 노력이 들어가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바쁘신 중에도 꼼꼼한 검수와 피드백을 주신 위메이드 담당자 분을 비롯하여 수많은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 분 등 개발에 참여해주신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함께 참여하게 되어 감사한 마음입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