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게임부터 어트랙션까지 '실감 콘텐츠' 총집합, 문체부-콘진원 '2019 실감 콘텐츠 페스티벌' 개최

등록일 2019년12월05일 16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금일(5일) 서울 역삼동 엠컨템포러리에서 다양한 실감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는 '2019 실감 콘텐츠 페스티벌(Immersive Content Festival, ICF)'을 개최했다.

 

실감 콘텐츠는 체험하는 이의 오감(五感)을 자극하여 기존 미디어 및 콘텐츠보다 높은 몰입도를 제공하는 기술(Immersive Technology)을 활용한 각종 콘텐츠를 통칭한다. 대표적으로 최근 오프라인 체험방 등을 통해 널리 보급되어 있는 VR(가상현실)을 비롯해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프로젝션 맵핑, 인터랙티브 미디어 등이 있다.

 



 

문체부와 콘진원이 마련한 이번 페스티벌 현장에서는 인기 VR 리듬게임 '비트세이버'를 비롯해 백팩 PC와 HMD를 착용하여 직접 몸을 움직이며 슈팅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헬리오스' 등 다수의 게임 타이틀, 교육, 엔터테인먼트, 영상, 어트랙션 등 약 40여 종의 전시 프로그램이 마련되었다.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는 사전에 공모를 통해 선정된 총 19종의 경쟁 작품을 대상으로 한 총상금 8천만 원 규모의 VR 콘텐츠 공모전 '2019 VRound' 시상식도 진행됐다. 올해 '2019 VRound' 공모전에는 VR 애니메이션, 단편 호러 VR 영상, 공간 체험형 VR 미디어아트 등 실감 콘텐츠의 특징을 한껏 활용한 다양한 작품들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오늘(5일) 개막식 행사에서는 인기 아이돌 그룹 러블리즈와 '슈퍼스타 K' 우승자 출신의 실력파 뮤지션 케빈오의 5G 기술을 활용한 축하공연이 펼쳐져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미국 출신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숀 스튜어트와 바오밥 스튜디오의 케인 리 책임 프로듀서 등 실감 콘텐츠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실감 콘텐츠 산업의 미래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각종 강연도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영준 원장은 "실감콘텐츠는 영역과 장르를 넘어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고 있는 대한민국 미래산업의 신성장동력이다. 5G 상용화와 인프라 확충에 따라, 빠르고 실감나는 '오감'을 충족시키는 실감 콘텐츠는 우리 일상을 더 풍요롭게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김영준 원장은 "문체부와 콘진원은 지난 9월 콘텐츠 산업 3대 혁신 전략을 발표하면서 실감 콘텐츠와 결합된 공공서비스 인력을 확장하고, 정책금융으로 과감한 투자 방안을 마련하는 등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한 바 있다"며 "실감 콘텐츠 발굴을 위한 제작 지원과 해외진출을 위한 자금지원, 공공 콘텐츠 제작까지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이며, 그 첫걸음이 되는 것이 오늘 행사다. 본 행사가 실감 콘텐츠 분야의 최신 경향을 파악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는 창의적인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실감 콘텐츠의 현재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오프라인 행사 '2019 실감 콘텐츠 페스티벌'은 오늘(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