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콘진원 김일 지역사업본부장 "실감 콘텐츠에 대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인프라 및 인재 확보 나설 것"

등록일 2019년12월05일 16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마련한 '2019 실감 콘텐츠 페스티벌(Immersive Content Festival, ICF)'이 금일(5일) 서울 역삼동 엠컨템포러리에서 개최된 가운데, 콘진원 김일 지역사업본부장이 나서 2020년 실감 콘텐츠에 대한 2020년 정부 지원 방향성에 대해 공유했다.

 



 

실감 콘텐츠는 체험하는 사람의 오감(五感)을 자극하여 기존의 미디어 및 콘텐츠보다 더욱 높은 몰입도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으로, 최근 널리 보급되어 있는 VR(가상현실)을 비롯해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 프로젝션 맵핑, 인터랙티브 미디어 등이 대표적이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이러한 실감 콘텐츠를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새로운 먹거리로 보고, 제작 지원을 비롯한 다방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이날 페스티벌 개막식 현장에 참석한 콘진원 김일 지역사업본부장은 현재까지의 추진 경과를 설명하며,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5G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실감형 콘텐츠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함께 공개된 ‘5G 실감 광화문 프로젝트’를 통해 광화문 현장에서 AR 기술을 활용한 K-POP 댄스 체험 콘텐츠, 5G 실시간 VR 대전게임, 거리 조명 퍼포먼스 등도 선보여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김일 본부장은 각종 5G 콘텐츠 사업과 관련된 지원 계획도 공유했다. 콘텐츠 제작과 관련된 지원 예산 규모를 늘려 지원에 나서는 한편, 이렇게 만들어진 콘텐츠들의 해외 진출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박물관, 온라인 마켓 등 민간 영역에서도 이러한 실감 콘텐츠를 활용하거나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장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VR 드림존’을 구축하여 누구나 쉽게 실감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또 문체부와 콘진원은 기업 지원 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콘진원은 현재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갈 뉴 콘텐츠 제작사를 육성하기 위해 설립한 ‘뉴 콘텐츠 센터’를 운영 중에 있으며 이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또 장기적으로 관광,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교육 등 다방면의 실감 콘텐츠를 제작하는 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 시스템 예산 확보를 준비하고 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