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T1과 G2 맞붙는 '2022 MSI'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 경기 개막, T1 응원 위해 다양한 팬들 부산 집결

등록일 2022년05월28일 17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라이엇 게임즈의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의 글로벌 대회 '2022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2022 MSI)' 결승전의 마지막 자리를 정하게 될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 경기가 금일(28일) 진행된다.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에는 한국 대표 T1과 유럽 대표 G2가 맞붙을 예정이다.

 

많은 이들이 최근 '2022 LCK' 스프링 시즌 대기록을 세우며 역대 최고로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T1의 승리를 예상하고 있지만 지난 2019년에도 상대적으로 열세로 보였던 G2가 T1을 잡고 국제전 결승전에 오른 바 있기도 하고 럼블 스테이지에서 상대전적 1:1을 기록한 만큼 쉽사리 단정 짓기는 힘들것으로 보인다.

 


 

한편 녹아웃 스테이지 2일차 경기를 앞두고 많은 팬들이 T1을 우승을 응원하기 위해 2022 MSI가 개최되는 부산 벡스코 현장에 찾아왔다.

 

T1 팬 뿐만 아니라 코스튬 플레이어 및 연예인 하하 또한 부산에서 T1을 응원한 것. 특히 하하는 인터뷰를 통해 T1 '케리아' 류민석 선수가 보낸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하하에 따르면 류민석 선수는 “부산에 오신거 아쉽지 않게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겠다”라고 메시지를 보냈으며 하하는 이를 보고 무조건 T1이 이길것이라고 확신해 현장에 웃음을 주었다.

 

한편 T1과 G2의 녹아웃 스테이지는 금일(28일) 오후 5시부터 시작하며 승리팀은 29일 이미 결승전에 직행한 중국 RNG와 2022 MSI 우승컵을 두고 경쟁할 예정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