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가기 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 지원커뮤니케이션즈소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8월24일thu  
뉴스홈 > 오피니언 > 사설/칼럼
2017년07월24일 14시0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칼럼]'소녀전선' 성공과 게으른 이들의 '인지부조화'


중국의 소규모 개발팀 '미카 팀'(MICA TEAM)이 만든 '소녀전선'이 한국 모바일게임 시장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소녀전선은 한국 모바일게임의 일반적인 성공방정식인 대규모 사전등록 바람몰이와 지하철, 버스, TV를 뒤덮는 광고행렬을 거치지 않고 20만명 규모의 사전등록과 네트워크 광고만으로 국내 모바일게임 매출순위 3위까지 올라서며 국내 게임업계를 그야말로 깜짝 놀래키고 있다. 특히, 리니지M과 리니지2 레볼루션이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거둔 성적이기 때문에 더 놀랍다.

사전등록 20만명이라면 그 동안의 상식으로는 현재 소녀전선의 매출순위에 0이 한두개는 더 붙어야 정상일 것이다.

국내 게임사들의 관심을 못 받던 이 게임이 이렇게 크게 흥행하자 업계의 일부 사업, 마케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중국 게임사가 규모의 경제로 한국 게임을 밀어낸다거나 중국 게임사가 돈을 앞세워 어뷰징을 통해 매출순위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황당한 이야기까지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런 이야기들은 소녀전선이 시간이 지나도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 게임에 대한 유저들의 반응이 호의적이라는 점 앞에 사그라들었지만 애초에 말이 안 되는 비방에 불과했다. 전자는 10여명 규모에 불과한 개발사 규모조차 파악하지 않고 하는 소위 '아무말'에 불과하며, 후자는 게으름에 기인한 인지부조화라 해야겠다.

PVP와 경쟁보다는 유저들이 게임 자체를 즐기게 하는 것에 집중하고, 뽑기(가챠)를 더 정교하게 만들기보다는 게임에 대한 애정을 불러일으키고 중장기적으로 모든 유저에게 동일한 경험을 가능케 하는 디자인이 돋보이는 게임이 바로 소녀전선이다. 소녀전선에 대한 국내 관계자들의 섵부른 분석은 조금만 알아보면 쉽게 파악할 수 있는 이런 장점들을 찾아내려 하기 보다 선입견에 기인해 쉬운 결론으로 달려가 버린 게으른 행위에 불과해 보인다.

이런 비방중상들은 일본 '함대 콜렉션'으로 촉발되어 이미 성공 케이스로 자리잡은, 처음부터 가혹한 과금을 요구하지 않고 유저들의 경쟁과 승부보다는 꾸미기 요소를 통한 과금, 유저들의 충성도를 올려 기꺼이 과금하게 하는 과금모델에 대한, 그리고 뽑기보다는 자원을 중심으로한 게임 디자인을 통해 유저들이 부담을 덜 느끼게 해 진입장벽을 낮추고 충성도를 높이는 게임구조에 대한 공부를 전혀 하지 않았다는 고백일 뿐이다.

개발규모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소녀전선의 높은 완성도와 게임성도 전혀 파악하지 못한 채 사내 높은 분들의 '소녀전선이 왜 잘 되냐'는 질문에 궁색한 답을 내놓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들 정도이다. 자연스럽게 인지부조화라는 말이 떠오른다.

함대 콜렉션이 일본에서 크게 성공할 때 국내에서는 게임디자인, 과금구조에 주목하기보다는 일본 시장의 특수성, 모에 캐릭터에 과금하는 일본 유저들의 특성 정도로 치부하고 너무 쉽게 흘려보냈다. 여전히 함대 콜렉션이 어떤 게임이냐는 질문에 게임디자인 등에 대한 지식은 전무한 채 함선 모에화로 성공한 게임으로 인식하는 이가 적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함대 콜렉션의 게임 구조, 과금 구조를 받아들여 개선했다. 단순 모에화 게임들도 쏟아졌지만 그 한편으로 개선된 게임디자인, 과금시스템을 높은 퀄리티의 게임성, 최고 수준의 일러스트레이터와 성우를 기용해 만들어낸 뛰어난 캐릭터성과 결합시키려는 시도도 이어졌다. 그 최상의 결과물 중 하나가 바로 소녀전선이라 봐야할 것이다.

소녀전선이 한국 시장에서 이렇게 크게 흥행할 거라고 예상한 이가 많지 않았던 것은 사실이다. 어느 정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 예상했던 기자의 예상도 훌쩍 뛰어넘었고, 퍼블리셔인 롱청이나 개발사 미카 팀에서도 현재의 흥행결과에 놀라는 기색이 역력하다.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은 그 동안 유저들에게 가혹한 과금과 경쟁만을 강요하며 다른 길을 찾아볼 생각조차 하지 않던 국내 게임사들의 게으름과 이미 수년 전부터 드러나기 시작한 중국의 높은 개발력이 빛을 발한 결과라 봐야할 것 같다.

소녀전선은 유저들의 경쟁을 강요하지 않는다. 게임에 필수적인 요소에 무거운 과금을 요구하지도 않는다. 물론 원하는 캐릭터를 얻기 위해 자원을 소모해 무한정 제조를 한다면 과금에 한도가 없겠지만 다른 게임들에 비해 최고등급 캐릭터가 나올 확률은 매우 높은 편이며 확률이 대부분 공개되어 있다. 중장기적으로 과금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유저가 동일한 경험을 할 수 있게 게임이 설계되어 있으며, 지름길에 과금요소가 일부 있지만 한 번 과금하면 다시 과금을 하지 않아도 충분하다.

핵심 과금요소라 할 수 있는 소녀전선의 스킨(의상)뽑기는 캐릭터의 능력치에 아무런 영향도 주지 않는다.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키워줄 뿐이다. 이런 스킨들에 지정되어 있는 '천장'(일정 액수까지 과금해도 안 나올 경우 해당 아이템을 제공하는 한도치)도 1~20만원 정도에 불과하다.(천장이 없는 스킨도 극히 일부 존재)

사실 1~20만원도 큰 금액이지만, 모바일게임에서 원하는 캐릭터 카드나 장비를 얻으려면 한도없이 나올 때까지 돈을 쓰라고 강요하는 게임이 대부분인 상황에서 이 천장의 높이는 한국, 일본을 통틀어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소녀전선 유저들의 게임에 대한 평가들을 살펴보다 '한국 모바일게임은 대개 과금을 해야 덜 불행해지는데 소녀전선은 과금을 하면 행복해진다'는 반응을 보고 공감했던 기억이 난다.

소녀전선의 완벽에 가까운 SD캐릭터 구현을 보고 느껴지는 바가 없는지, 왜 전투에서 많은 조작과 반복 플레이를 강요함에도 유저들이 거부반응을 보이지 않는지, 천장을 그렇게 낮게 설정했는데도 왜 매출이 잘 나오는지, 수십만원을 기꺼이 과금한 '돈을 쓴 유저들'이 게임사와 게임에 대한 욕을 '왜' 하지 않는지... 제대로 살펴보고 연구해 봐야할 대목이 한둘이 아니다.

여러 면에서 소녀전선은 국내 게임사들이 오랫동안 갖고있던 고정관념을 타파하는 게임이다. 지금이라도 뭔가 트집을 잡으려고 하기전에 더 연구하고 게임의 퀄리티를 더 끌어올리려는 노력에 나서야 할 것이다.

 

서브컬쳐 전문 매장 '사보텐스토...
[CJOY17]사진으로 보는 '차이나...
[CJOY17]차이나조이 2017, '카와...
 
 CLA (2017-08-04 04:35:54)     18   18  
좋은 기사 잘 보고 갑니다
 뒷짐진강아지 (2017-07-25 15:52:30)     19   18  
팩트로 살살팹시다.
이러다가 국내 게임사 자 죽것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파맛커피 (2017-07-24 20:46:17)     30   21  
한국 개발사는 정신좀 차려야해
  (2017-07-24 17:43:44)     27   22  
일부는 천장이 없는 스킨도 존재한다고 하셧는데.. 아닙니다. 블랙티캣이라는 천장이 존재합니다.
 DeathParade (2017-07-24 15:32:32)     19   56  
하나 알려주도록할까? 너희들이 과금안하고 뽑기도 안하면 되는 일이다. 선택은 늘 자신이 한거지 자신이 선택한 일을 남탓으로 돌리지마라
(2017-07-24 16:08:15)    
  그러면 이렇게 되도록 발전없는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본인들 탓을 해야지 언론플레이하면서 '중국게임이 한국 중소기업을 죽인다!' 이런 기사낼 이유 전혀없죠? 그렇게 남탓할일 아니죠? 역겹죠?
(2017-07-24 17:07:41)    
  이분도 인지부조화가오셨나
(2017-07-24 17:43:25)    
  한국 게임 구조가 살아남으려면 과금이 필수인데 왜 과금하냐니 좌뇌의 상태가? 이런 머리로 게임사 사장이나 주식이라도 대거 들고 있으면 몰라, 그런 것도 아닌 놈이 항상 나서서 잘난 척하려고 이딴 개소릴 하지
(2017-07-24 18:38:31)    
  그래 그러니깐 그 게임들 안할거야.
(2017-07-25 00:34:57)    
  그래서 한게임에 몇십장 못 쓰는 사람들은 어차피 따라가지도 못할꺼 정액으로만 살거나 아예 지갑을 닫게 만드는거야
 쉐릴 (2017-07-24 14:53:27)     40   26  
그동안 다른 기사들에선 한국게임계 이런 사태들 빨아주느라 바빳는데 오랜만에 제대로된 기사를 보는것 같네요.
댓글마다 깨알같이 비추 달고 다니는 '관계자' 분들 계시는듯
 나쵸칩 (2017-07-24 13:23:47)     60   23  
소녀전선 기사나 칼럼들 중에서 잘 쓴 글은 드물고, 이렇게 핵심을 대놓고 찔러준 글은 없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부우우디 n사나 대부분의 for kakao 게임들ㅋㅋㅋ33000.55000.110000 패키지 쳐팔생각 하다 이번처럼 뒤통수 깨지지 말고, 제발 진짜 제발 본받았으면 좋겠다.
게이머는 별거 없다.
돈 쓰기 아깝지 않은 무형적 가치를 달라.
국내게임? 반년만 있으면 밸런스적으로 쓰레기를 만들어두는데 말이 필요한지
 만청 (2017-07-24 12:50:05)     33   26  
하늘에서 팩트가 빗발친다!
 sk4601 (2017-07-24 12:43:04)     34   33  
처음에 잘못 아는게 있는데
관심을 못받아서 퍼블리셔를 못구한게 아니고
중섭을 하고 있던 한국 유져들이 반대해서 대만이랑 손잡은 겁니다
한국 회사랑 하면 헬적화 된다고 한국 회사만큼은 하지말아달라고 부탁해서 된겁니다
(2017-07-24 13:05:29)    
  그전에 퍼블리셔를 찾았는데 못구한건 맞습니다.
 S_mh (2017-07-24 12:31:31)     36   22  
간만에 보는 참기자님이시네
 mwk (2017-07-24 12:28:45)     28   20  
팩트로 두들겨 패시네..
 오른쪽이 (2017-07-24 12:28:41)     28   22  
하늘에서 팩폭이 빗발친다
 맑음 (2017-07-24 12:25:07)     28   26  
사이다 기사
 Crailde (2017-07-24 12:16:26)     36   28  
오랜만에보는 게임사 뒷돈 안받은듯한 깔끔한 비평이네요

[1][2]
카카오 '음양사' 구글 매출 TOP3 진...
서브컬쳐 전문 매장 '사보텐스토어'...
흥행 돌풍 '소녀전선', 오프라인에...
'다크어벤저3' '음양사' '소녀전선'...
[인터뷰]소녀전선 한국 서버 어떻게...
시선코리아 모바일 ...
도라에몽은 심형탁....
태풍의 눈 될까? 펄...
SNL 정상훈의 스웩...
The Art of DragonNest
게임포커스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광고및제휴문의
(주)지원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 서울 아01363 / 등록일자 : 2010. 09. 29 / 발행일자 : 2010. 06. 01
제호 : 게임포커스 / 발행인 : 김세영 / 편집인 : 김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혜수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 61 이수빌딩 401호 / 전화번호 : 02-6053-7894
게임포커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0 Global No.1 Game Media 게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