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엔씨 김택진 대표 '리니지M'과 PC '리니지' 결별 선언, "리니지M 글로벌 버전 별도 개발중" 

등록일 2018년05월15일 15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리니지M'과 PC MMORPG '리니지'의 결별을 선언했다. 향후 엔씨소프트는 리니지M에 오리지널 콘텐츠를 담고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해 리니지와는 다른 길로 나아갈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1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리니지M 서비스 1주년 미디어 간담회 'YEAR ONE'을 개최하고 향후 리니지M의 서비스 방향과 비전을 발표했다.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 발표를 위해 직접 무대에 올랐다.

 

 

김 대표는 먼저 "리니지M이 지난 1년 동안 만들낸 가장 큰 성과는 유저들의 설렘과 즐거움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는 지난 1년 동안의 성과를 나누고 싶어서가 아니라 새로운 리니지M이 시작하는 첫해라는 것을 설명하려고 마련한 것"이라 밝혔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M 라이브 서비스를 1년 진행하며 예상치 못한 리니지M의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강조했다.

 

그가 말한 가능성이란 PC 리니지에 없었거나 활성화되지 못했던 '용병 시스템'이나 새로 만들어 적용한 콘텐츠들이 사랑받았다는 것을 가리키는 것. 이런 분석을 통해 엔씨소프트는 향후 리니지M에 오리지널 시그니쳐 콘텐츠를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리니지M이 리니지M만의 콘텐츠로 승부할 수 있겠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의미이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M과 PC 리니지가 결별한다는 의미이다. 내부적으로 리니지M을 만들면서 PC 리니지와 리니지M이 어떻게 될지를 예상하지 못했다. 만들면서 언제든지 PC와 리니지M이 합쳐갈 수 있게 만들었다"며 "리니지M을 통해 리니지를 즐길 수 있고 리니지 클라이언트로 리니지M에 접속할 수 있게 만들어 놓고 활성화만 하지 않았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PC와 리니지M이 언제든 결합할 수 있게 출발했는데 서비스를 진행하며 리니지M이 리니지M으로 독자적인 길을 걸어갈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새로운 길을 가는 리니지M에 담은 생각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첫번째는 유저들의 예상과 기대치에 대한 완벽한 초월을 보여주겠다는 것. 유저들의 기대를 초월하기 위해 엔씨소프트느 20년 만에 리니지M만의 신규 클래스 '총사'를 출시할 계획이다. 총사는 마법총탄을 사용하는 디버퍼. 신규 클래스를 시작으로 리니지M만의 오리지널 콘텐츠가 속속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두번째는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 그래픽 퀄리티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것.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이라며 "새로운 엔진으로 새로운 클라이언트를 제작중이다. 리니지의 비주얼 큰 틀은 유지하되 발전된 기술을 적용해 사람들에게 그동안 보여줄 수 없던 것을 보여주고 할 수 없던 걸 할 수 있게 만들어서 새로운 게임의 즐거움을 함께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세번째는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리니지 IP 저변 확대에 나서겠다는 것. 그를 위해 엔씨소프트는 단순 현지화 버전 리니지M이 아닌 완전히 새로운 버전을 개발중이다.

 

김택진 대표는 키노트 발표를 마무리하며 "리니지M은 새로운 항해를 시작하려 한다"며 "어떤 모험이 기다리고 있을지 설레임 속에 개발을 진행중이다 변함없는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