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논란의 중심... 넥슨 '메이플스토리', 4월 중 간담회 열린다

등록일 2021년03월10일 09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확률 문제, 부적절한 어휘 사용으로 '메이플스토리'가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넥슨이 4월 중 이용자 간담회를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메이플스토리' 강원기 디렉터는 9일, 공식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통해 4월 중 고객 간담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메이플스토리'에서는 그동안 무기에 옵션을 부여할 수 있는 '환생의 불꽃' 아이템 사용시, 옵션마다 다른 확률을 적용해 왔다는 사실이 최근 알려져 논란이 되었다. '무작위'라는 표기와는 다르게 개별 확률이 다르게 적용되었다는 사실에 이용자들은 반감을 표한 바 있다.

 

강원기 디렉터는 "고객 간담회에서는 고객님들의 의견을 대표할 수 있는 분들을 모시고자 한다"라며 "일회성 행사로 그치는 것이 아닌, 정기적으로 변화 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는 자문단 역할을 부탁드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출처 - 메이플스토리 이용자 커뮤니티

 

논란이 되는 것은 확률 뿐만이 아니다. 출석 업적 달성 보상으로는 '자신의 실속만 차리는 소비자'를 의미하는 '체리피커'라는 칭호를 주었으며 과거 진행된 이벤트에서는 게이머들을 비하하는 '개'와 '돼지'의 이름을 담은 '개와 돼지의 시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 

 

강원기 디렉터는 이에 대해 "적절하지 못한 게임 내 용어로 인해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라며 "게임을 통해 전달되는 모든 경험이 어떤 의미를 드릴 것인지 세심하게 파악하지 못했다. 11일을 시작으로 게임 내 적절하지 못한 단어들을 수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련의 사태를 계기로 넥슨 및 '메이플스토리' 측은 이용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약속을 전한 바 있다.

 

넥슨은 3월 5일, 안내 자료를 통해 '메이플스토리' 뿐만 아니라 기존 서비스 게임, 향후 서비스될 신작에서 '캡슐형 아이템' 이외에도 강화 아이템의 확률을 모두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또한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확률을 확인할 수 있게끔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앞서 한차례 신뢰가 깨지는 일들이 발생하면서 게이머들은 넥슨을 쉽게 믿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메이플스토리' 개발 운영 측을 비롯한 넥슨 전사 차원에서 '환골탈태'의 각오로 신뢰 회복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강원기 디렉터는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지만, 다시 한번 부족했던 운영에 진심을 담아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며 "앞으로 고객님들께서 더욱 만족할 수 있는 소통과 운영의 모습을 보여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