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BIC 2018]2D 횡스크롤 어드벤처로 돌아온 '사망여각', 무엇이 달라졌을까

등록일 2018년09월15일 00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국내외 다양한 인디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는 '부산 인디커넥트페스티벌(이하 BIC 2018)'이 오는 16일까지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진행 중인 가운데, '사망여각'을 개발 중인 Rootless Studio가 '사망여각'의 시연 버전을 공개했다.

 

'사망여각'은 아버지를 찾아 저승을 여행하는 소녀의 이야기를 다룬 게임으로, 개발 초기에는 탑 뷰 시점의 턴제 액션 RPG였지만 이번에 공개된 시연 버전에서는 2D 횡스크롤 어드벤처 게임으로 장르가 변경되었다.

 

Rootless Studio가 게임의 전반적인 스타일을 바꾼 이유는 무엇일까.

 


 

'사망여각'을 개발한 Rootless Studio의 박현재 대표는 보다 부드러운 프레임과 다양한 시도를 위해 게임의 장르를 변경했다고 밝혔다. '알피지 만들기 툴'을 이용해 개발한 기존 작품의 경우, 툴의 한계로 인해 부드러운 프레임을 개발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전,후, 측면의 그래픽까지 만들어야 하는 탑 뷰 시점 게임의 특성 상 그래픽 소스를 개발하는데도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것.

 

2D 횡스크롤 어드벤처로 새롭게 태어난 '사망여각'은 기존 작품보다 액션성이 부각된다. 턴제 형식으로 전투가 진행되던 기존 작품과 달리 새로운 '사망여각'은 회피, 연속 공격 등의 시스템이 추가되어 보다 역동적인 전투를 즐길 수 있다. 여기에 횡스크롤 어드벤처 특유의 플랫폼 액션을 통해 난이도 역시 상승했다.

 


 

'사망여각'은 한국 특유의 저승 문화와 더불어 '심청전'이나 '아기장수 우투리' 등 국내의 전래동화 요소들도 느낄 수 있다. Rootless Studio는 해외 시장에서 유저들이 보다 세계관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한국 전통 문화에 현대적인 감성을 더하는 것은 물론, 기존의 소녀의 무기 역시 '부채'에서 '낫'으로 변경했다. 또한 게임 내 BGM의 경우 국악의 느낌을 살려 한국적인 문화의 매력을 전할 예정이다.

 

박현재 대표는 "2D 횡스크롤 어드벤처로 장르를 변경하면서 보다 부드러운 프레임을 구현할 수 있다"라며 "갑작스럽게 게임의 장르를 변경하면서 게임을 기대하던 분들이 실망할까 걱정스럽지만 최대한 좋은 게임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사망여각'은 2019년 중 PC 플랫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