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드림웍스 2019년 첫 야심작 '드래곤 길들이기 3' 1차 포스터 및 예고편 공개

등록일 2018년06월08일 12시22분 트위터로 보내기

 

UPI 코리아가 애니메이션 명가 드림웍스의 2019년 첫 야심작 '드래곤 길들이기 3'의 개봉 시기를 2019년 1월로 확정하고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 3부작의 마지막 작품인 '드래곤 길들이기 3'가 2019년 1월 국내 개봉을 전격 확정했다.

 

영화 '드래곤 길들이기 3'은 새로운 운명을 마주한 바이킹 족장 히컵과 드래곤 투슬리스의 영원한 우정과 마지막 모험을 그린 애니메이션. 드림웍스만의 탁월한 스토리텔링과 캐릭터로 국내 누적 550만 이상의 관객을 기록한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이자 완결편이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를 통해 '드래곤 길들이기 3'의 스토리와 비주얼, 그리고 새로운 캐릭터를 엿볼 수 있다. 새로운 세계를 배경으로, 시리즈를 이끌어가는 주인공이자 바이킹 족장 히컵(제이 바루첼)과 드래곤 투슬리스의 모습은 반가움을 준다.

 

이와 함께 이번 영화에서 새로 등장하는 드래곤 ‘라이트 퓨어리’는 색다른 모험과 새로운 우정의 시작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우리의 마지막 모험 함께 해줄래?"라는 카피를 통해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의 마지막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동시에, 시리즈 팬들의 향수를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드래곤 길들이기 3' 1차 예고편을 통해 히컵과 투슬리스의 새로운 모험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어느덧 바이킹 족장이 된 히컵과 그의 친구 아스트리드(아메리카 페레라)는 돌발 행동을 하는 투슬리스를 쫓다가 새로운 세계를 발견하게 된다. 그곳에서 투슬리스는 멸종된 줄 알았던 희귀종 드래곤 라이트 퓨어리를 만난다.

 

그러나 설렘도 잠시, 드래곤들을 사냥하는 헌터 그리멜(F. 머레이 아브라함)은 투슬리스를 잡으려 하고, 히컵과 투슬리스의 터전은 전에 없던 위기를 맞는다. 위협 속에서 히컵과 투슬리스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화 '드래곤 길들이기 3'은 시리즈 전편을 연출했으며 '드래곤 길들이기 2'로 제 72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장편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한 딘 데블로이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시리즈를 이끌어온 배우들을 비롯해 '드래곤 길들이기 2'로 시리즈에 합류한 케이트 블란쳇, 키트 해링턴 등 스타 배우들 역시 컴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정통의 애니메이션 명가 드림웍스와, 일루미네이션 '슈퍼 배드' 시리즈, '미니언즈'의 흥행 신드롬으로 새로운 애니메이션 흥행 강자로 떠오른 유니버설 픽쳐스의 협업으로 제작되었다.

 

드림웍스와 유니버설 픽쳐스의 2019년 첫 야심작 '드래곤 길들이기 3'은 2019년 1월 국내 개봉 예정이다.

 

 

김성렬 기자 (azoth@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