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리뷰]라이언게임즈 '소울워커 러쉬',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즐기는 오토 배틀러 모바일게임

등록일 2022년05월18일 16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최근 '스팀'을 통해 홀로서기에 나섰던 라이언게임즈가 이번에는 자사에서 자체 개발한 첫 모바일게임 '소울워커 러쉬'로 IP의 확장에 나섰다.

 



 

'소울워커 러쉬'는 라이언게임즈의 내부 개발 스튜디오인 빅피쉬 스튜디오에서 개발한 모바일게임이다. 모바일게임의 캐주얼함과 원작 '소울워커'의 IP를 접목한 오토 배틀러 게임으로, 캐릭터 카드와 서포트 카드를 이용해 5X8 칸의 전장에서 전략을 펼쳐 상대방과 전투를 벌이고 승리하는 것이 목표다.

 

'소울워커 러쉬'의 출시에 앞서 라이언게임즈는 PC 원작인 '소울워커'의 IP를 타 회사에 제공한 바 있다. '소울워커 제로'와 '소울워커 아카데미아' 등의 게임들은 이용자들 사이에서 '소울워커' IP를 활용했다는 점 덕분에 주목을 받았지만, 미흡한 게임 완성도로 아쉬운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성적은 아쉬웠지만, 라이언게임즈는 두 번의 사례를 통해 '소울워커'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에 대한 수요가 어느 정도 있음을 확인한 것 같다. 사실 PC 온라인게임은 몇몇 인기 타이틀을 제외하면 '저무는 해'에 가깝고, '소울워커' 또한 '스팀'에 이전해 준수한 성적을 거두면서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지만 IP 확장이라는 거시적 목표를 달성해야 후일을 도모할 수 있는 만큼 합리적인 선택이라는 느낌이다.

 



 

'소울워커 러쉬'의 출시 전 진행된 미디어 간담회에서 윤성준 대표는 내부에서 개발한 첫 모바일게임이라는 의의가 있다며, 업데이트와 라이브 서비스를 잘 해 나가며 신뢰를 쌓아 나가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런 측면에서 라이언게임즈의 첫 도전은 꽤나 의미 있어 보인다. 실제 즐겨본 게임의 완성도는 첫 작품임임에도 뛰어난 편이다. '소울워커'를 현재 플레이 하고 있거나 좋아하는 유저는 RPG가 아닌 '소울워커'의 색다른 면모와 재미를 느껴볼 수 있다. 모바일게임 답게 캐주얼해진 오토 배틀러를 언제 어디서나 가볍게 즐기기 좋은 신작이라고 평하고 싶다.

 



 

우선 가장 크게 와 닿는 특징은 '쉽다'는 것이다. 접근성과 캐주얼한 난이도에 대해서는 이미 빅피쉬 스튜디오에서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는데, 실제 플레이 해보니 타 오토 배틀러 게임들을 해본 경험이 있다면 게임을 익히고 플레이 하는데 크게 무리가 없는 수준이다.

 

'전략적 팀 전투'는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역할 및 스킬에 대한 이해가 기본이 된다. 또 전투 시 위치와 시너지, 덱 조합의 완성을 위한 리롤 및 골드 관리, 아이템 조합과 유리한 아이템을 획득하기 위한 '회전초밥' 싸움 등 알아야 하는 점이 꽤나 많다. 게임 한 판의 호흡도 굉장히 긴 편이다.

 

하지만 '소울워커 러쉬'는 여기서 많은 것들을 과감히 쳐내고 보다 낮아진 접근성을 얻었다. 인게임 내에서는 6종으로 구성된 캐릭터들의 역할군에 대한 이해, 동일 성급의 카드를 조합하면 성급이 상승한다는 조합 개념의 숙지, 전투 시 위치에 따른 유/불리와 '소울'의 관리 정도만 신경 쓰면 되는 수준이다. 여기에 전황을 뒤바꿀 수 있는 서포트 카드가 존재해, 예측 가능한 범위 내에서 승부수를 걸어보는 것도 가능하다.

 



 

가벼운 게임성을 지향한다고 해서 오토 배틀러 장르 특유의 깊은 전략성까지 배제한 것은 아니다. 신경 써야 하는 요소는 비교적 적지만 전략성이 부족하다고 느낄 정도는 아니었다. 특히나 '소울'을 어떤 식으로 활용할지 매 턴마다 고민하는 재미가 있는 편이다. 조합을 완성하기 위해 카드를 더 뽑아볼 것인지, 아니면 이번 전투에서는 승리가 확실하므로 상대방을 더욱 강하게 타격할 지 선택하는 식이다.

 

또한 준 피해량과 받은 피해량을 확인할 수 있는 미터기 시스템과 빠른 진행을 돕는 배속 및 스킵 시스템 등 편의성 기능들도 눈에 띈다. 여러 모로 개발진의 장르 및 플랫폼에 대한 높은 이해도가 돋보인다.

 



 

물론 라이언게임즈가 개발한 첫 모바일게임인 만큼 아쉬운 점도 있다. 게임 초기라 더욱 크게 느껴지는 측면이 있는데, 이를 감안하더라도 SSR 등급의 카드들이 지나치게 강력한 면모를 보이는 느낌이다. 하위 등급 카드들에 대한 상향이나 SSR 카드들에 대한 약간의 조정이 필요할 것 같다.

 

이 외에도 카드 일러스트와 실제 전투를 하는 캐릭터 간의 이질감도 해결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빠르고 효율적인 개발을 위해 원작 '소울워커'의 리소스를 활용했는데, 일러스트와 비율에 차이가 있어 아쉽다.

 

장기적으로는 '소울워커 러쉬'만의 특징을 살리기 위해서라도 전투를 펼치는 캐릭터들이 SD화 되었으면 좋겠다. 아바타로 등장한 SD '하루'와 SD '치이'가 정말 미친듯이(?) 귀여워서 다른 캐릭터들도 SD로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보드 위에 등장하는 타 캐릭터들이 SD화 된다면 보다 통일성 있으면서도, 차별화를 위해 SD 아바타를 강조한 콘셉트에 부합할 것 같다.

 



 

또 자신의 덱을 구성하는 화면에서의 편의성이 조금 더 개선되었으면 한다. 사용할 카드를 뺄 때 하단의 보유 카드에서 장착을 선택하고 일일이 교체하는 방식인데 다소 불편하다는 느낌이다. 더불어 보유한 카드의 정렬도 종류가 더 다양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서비스 초반 서버 점검을 제외하면 큰 문제가 없는 느낌인데, 유저 수를 보다 확보하기 위한 원작과의 연계 이벤트도 빠르게 진행되어야 할 것 같다. 오토 배틀러 장르를 즐겨하던 유저나 원작 '소울워커' 유저들을 흡수해야 장기 운영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