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라이엇 게임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한복사랑 감사장' 수상

등록일 2021년04월13일 00시03분 트위터로 보내기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조혁진)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원장 김태훈)으로부터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했다.

 

한복사랑 감사장은 한복문화를 확산시키고 생활화하는 데 기여한 개인 및 단체에게 주어지는 문체부 장관상이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부터 지속해 온 한국의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사업과 그 일환으로 지난 해 공개한 <'아리'따운 우리 한복展>의 공로를 인정받아 이 상을 받게 됐다.

<'아리'따운 우리 한복展>은 라이엇 게임즈의 대표작인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캐릭터 중 한국형 챔피언 '아리'의 게임 속 한복 이미지를 4명의 무형문화재 장인 및 한국화 작가와 함께 실물 한복과 한국화로 재현한 프로젝트다.

 

라이엇 게임즈는 2년 여의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 해 10월 21일 한복의 날을 맞아 해당 프로젝트를 공개했고 무형문화재 장인, 작가와의 작업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상과 패션매거진 보그 코리아와 함께 한 화보 등 세련된 온라인 전시 구성 또한 큰 화제를 모았다.

 

올 해 <한복사랑 감사장>의 수상대상은 라이엇 게임즈 외 미국 하원의원 메릴린 스트릭랜드(한복 착용 선도자 분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의 의상감독 권유진, 채경화(한복문화 선도자 분야) 등이 포함됐다. 앞서 2019년에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본 상을 수상키도 했다.

 

4월 12일(월)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시상식에 참석한 라이엇 게임즈 구기향 사회환원총괄은 "코로나19의 상황적인 제약 하에 많은 고민을 거듭하면서 전시를 준비했고 온라인을 통해 선보였는데 게이머는 물론 많은 대중들께서 뜨거운 응원과 관심을 주셨다"며 "이러한 활동을 인정받아 문체부 장관상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라이엇 게임즈는 한국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활동을 더 열심히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게임도 문화의 한 줄기라는 신념으로 지난 10년 간 우리 문화의 뿌리인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사회환원 사업을 꾸준히 이어왔다. 문화재청 등과의 협업 과정에서 매년 기부해 온 사회환원기금은 누적 60억 원이 넘는다. 대표적인 활동은 국외문화재환수 사업이다. 민간기업이 참여한 전례가 없었던 해당 사업에 적극 참여해 지금까지 총 다섯 차례의 환수성공사례를 기록했으며 2017에는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 시상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