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우마무스메'부터 '디스테라'까지, 국내와 글로벌 동시 공략 나선 카카오게임즈 신작 라인업

등록일 2022년05월10일 15시36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게임즈가 2022년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 시장으로 보폭을 넓히며 글로벌 게임사로서의 행보를 본격화한다. 카카오게임즈는 본격적인 '시즌 2'를 달성하기 위해 게임 사업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미래 비전 '비욘드 코리아(Beyond Korea)'와 '비욘드 게임(Beyond Game)'으로의 확장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시장에서는 먼저 2022년 최고 기대작인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를 비롯해 '에버소울',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디스테라' 등 다양한 장르의 신작으로 라인업을 강화해 나가고, 대표작 '오딘'을 비롯한 다양한 게임들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비욘드 게임(Beyond Game)' 영역에서는 '메타버스', 'NFT', '스포츠' 분야의 사업을 확장해 나간다. 카카오게임즈는 메타보라, 카카오 VX, 세나테크놀로지, 넵튠 등 핵심 계열사와 함께 신사업 공략에 시너지를 모색해갈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흥행 조짐, 해외에서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 성공적 진출
카카오게임즈는 화제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4월 말 시작된 사전 등록 참여자 수가 10일 만에 100만 명을 돌파하며 많은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카카오 사전 등록만으로 기록한 수치인 만큼, 앱마켓 사전 등록이 시작되면 참여자 증가 속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는 실존하는 경주마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들을 육성하며, 레이스에서 승리하는 것을 목표로 경쟁하는 육성 시뮬레이션 모바일 게임으로, 독창적인 콘셉트와 몰입도 높은 스토리 전개, 입체감 있는 캐릭터와 자유로운 육성 전략, 압도적으로 뛰어난 카툰 랜더링 방식의 그래픽 등이 특징이다.

 

2021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을 평정한 대작 MMORPG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글로벌 진출도 눈여겨볼만 하다. '오딘: 발할라 라이징(현지명 '오딘: 신반')'은 3월 말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시장에 출시되어 서비스 5시간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했으며, 이후 구글 플레이 인기 및 매출 1위를 달성하고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며 안정적인 현지 서비스를 진행중이다.

 

카카오게임즈의 1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대만 서비스 후 한달여 만에 매출 500억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오딘: 발할라 라이징' IP가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이용자들에게도 인정받는 타이틀임을 보여줬다.

 

카카오게임즈는 향후 순차적으로 일본 등 다른 지역에서의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며, 글로벌 시장에서의 K-게임 콘텐츠 열풍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카카오게임즈의 글로벌 진출 신작 라인업
먼저 수집형 RPG '에버소울'은 10년 이상 경력의 개발진들이 모인 나인아크에서 개발 중인 모바일게임으로, 이용자가 주인공이 돼 다양한 매력을 가진 40종 이상의 정령들을 수집 및 육성하며 함께 모험해 나가는 방식으로 플레이가 진행된다.

 



 

전투, 육성 등 수집형 게임의 기본적인 요소 이외에도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차용한 호감도와 연애 시스템 등을 특징으로 가지며, 아기자기한 SD 캐릭터를 활용한 스토리 던전과 영지 경영 시스템 등 다채로운 콘텐츠들로 구현돼 있다.

 

MMORPG '아레스: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는 액션 RPG 개발 노하우와 글로벌 성공 경험을 보유한 '다크어벤저' 시리즈의 반승철 대표가 설립한 국내 유망 개발사 세컨드다이브가 개발 중인 AAA급 그래픽의 멀티플랫폼 게임이다.

 

미지의 우주를 소재로 한 독특한 배경과 이를 구현해내는 콘솔 수준의 고퀄리티 그래픽, 다양한 장비를 활용한 화려한 액션을 강점으로, 근미래 세 계관 속에서 플레이어는 다양한 스킬과 속성을 가진 장비 슈트를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슈트 체인지' 시스템을 통해 강력한 보스 몬스터들을 상대로 전략적인 전투를 펼치게 된다. 이와 함께, 공중을 날 수 있는 '발키리'로 지상과 하늘을 넘나드는 화려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서바이벌 FPS '디스테라' 서비스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리얼리티매직이 개발중인 '디스테라'는 멸망한 지구를 배경으로 하는 디스토피아 세계관 속 지구에 파견된 플레이어의 생존과 전투를 그린 게임으로, 5월 17일까지 글로벌 테스트를 진행중이다.

 



 

게임 완성도를 높이는 막바지 작업을 거쳐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Steam)의 얼리 억세스(Early Access) 서비스를 연내 시작할 예정이다. '디스테라'는 단순하고 직관적인 게임 시스템과 속도감 있는 게임 전개를 통해 누구나 '생존'과 '슈팅 전투'의 재미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는 게임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도 개발 자회사 엑스엘게임즈가 개발중인 신작 모바일게임도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고,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2500만을 기록한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개발사 로드컴플릿이 개발 중인 액션 RPG '가디스 오더'도 선보일 예정이다.

 

'가디스 오더'는 중세 판타지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횡스크롤 방식의 모바일게임으로, 아름다운 도트 그래픽과 더불어 콘솔 감성의 손맛과 호쾌한 액션을 모바일 환경에서 즐길 수 있다. 특히, 브레이크, 쳐내기, 피하기 등 다양한 전투 시스템뿐 아니라, 수호대와의 조합을 통한 전략적 플레이와 기사단의 모험을 중심으로 한 탄탄한 스토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