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콩스튜디오 '가디언테일즈', 글로벌에서 1,000억원 벌었다... 하반기 닌텐도 스위치 버전 출시 예고

등록일 2021년05월18일 09시36분 트위터로 보내기

 

미국 게임 개발사 콩스튜디오(대표: WON)의 모바일게임 '가디언테일즈'가 2021년 2월말 기준, 1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게임 누적 매출 $100M USD(한화 1,120억원)를 돌파했다.
 
이는 2020년 7월말 '가디언테일즈' 그랜드 런칭 이후 7개월 간 중국과 일본을 제외한 글로벌 버전의 실적이다. 가디언테일즈는 탄탄한 스토리 라인과 귀여운 그래픽, 높은 완성도 등의 게임성이 입소문을 타면서 글로벌 그랜드 런칭에 앞서 진행한 사전 예약에만 10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몰리는 등 게이머들의 기대감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이런 인기에 힘입어 가디언테일즈는 7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에 1,120억원의 매출을 돌파하며 인기를 증명한 것.
 
이와 별도로 중국에서도 출시 첫날부터 $553만 USD (3,582만 CNY. 한화 61.5억원) 매출을 기록하며, 글로벌 흥행을 이어갔다. 콩스튜디오는 올해 2월 해외게임 권한인 외자판호를 받고 4월27일, 중국에서 비리비리를 통해 '坎特伯雷公主士醒冠之的奇幻冒险(캔터베리 공주와 기사의 판타지 모험: 챔피언의 검을 깨우다, 약칭 坎公骑冠剑)'라는 게임명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는 중국 내에서 iOS 기준 매출순위 3위, 무료 다운로드 1위에 해당하는 기록으로 중국에서도 긍정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올해 하반기에는 가디언테일즈 모바일 버전 일본 정식 서비스와 닌텐도 스위치 버전의 글로벌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는 콩스튜디오 최초로 게임 개발부터 콘텐츠 현지화 작업, 일본 시장 게임 운영까지 모두 자체 퍼블리싱으로 준비 중이다. 
 
한편, 지난해 7월 국내 포함 글로벌에 정식 출시한 가디언테일즈는 왕국을 구하기 위한 가디언들의 판타지 모험기를 강조한 모바일 게임이다. 레트로풍 도트 그래픽과 흡입력 있는 스토리 전개, 게임 전반에 깔려있는 독특한 유머 코드, 흥미진진한 게임성 등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