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MS와 세가, 차세대 대작게임 개발 위해 전략적 제휴 검토하기로 합의

등록일 2021년11월01일 14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세가와 마이크로소프트가 향후 세가의 대작 게임(Super Game)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세가는 11월 1일, 마이크로소프트와 향후 세가의 대형 글로벌 타이틀 개발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Azure'를 비롯한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기술들을 활용하는 것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솔루션을 활용해 세가의 차세대 개발환경을 구축하는 것을 주축으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검토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세가 측은 최근 5G와 클라우드 서비스가 본격 전개되며 인터넷에 접속하는 세계 모든 사람이 언제든 손쉽게 고품질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토양이 마련되었으며, 그런 상황 속에서 게임산업을 둘러싼 환경이 글로벌 레벨로 빠르게 진화, 확대되어 게임 자체가 하나의 거대한 차세대 미디어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현재 환경을 설명했다.

 

현재의 상황이 더욱 가속화되는 가운데, 중장기적 성장전략으로 '글로벌', '온라인', '커뮤니티', 'IP 활용을 키워드로 내세워 혁신적 타이틀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는 다짐도 전했다.

 

대작 타이틀을 글로벌 시장에 대응해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네트워크 인프라나 커뮤니케이션 툴 등을 직접 구축하기보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Azure 상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기술을 활용해 속도를 내고 싶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세가를 이끌고 있는 스기노 유키오(杉野行雄) 대표는 이번 제휴 검토 합의에 대해 "세가가 가진 개발력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보유한 최첨단 기술, 개발환경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세계 게임 팬들에게 즐거움을 전해드릴 수 있는 게임 개발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사라 본드(Sarah Bond) 부사장은 "세가는 게임산업에 있어 상징적인 기업으로, 오랫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소중한 파트너였다"며 "세가의 새로운 도전에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함께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세가와 목표를 공유해, 게임 팬 여러분에게 보다 많은 새로운 가치를 함께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