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넷마블, 긴 담금질 마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으로 왕좌 도전 나선다

등록일 2022년06월19일 10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넷마블이 16일 개최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7월 28일 게임의 국내 정식 출시를 알렸다. 15일 출시한 '머지 쿵야 아일랜드'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으로 분위기 반전에 속도를 낸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 대표 IP(지식재산권)인 '세븐나이츠' 시리즈 3번째 모바일게임이자, 넷마블이 대형 타이틀에 붙이는 '레볼루션' 브랜드로는 4번째 작품이다.

 

'세븐나이츠'의 IP의 대중성과 게임성은 이미 국내외에서 검증받았다. 2014년 모바일 RPG로 시작한 '세븐나이츠'는 전세계 4600만명이 플레이한 게임. 국내 서비스 후 137개국에 출시해 29개 지역에서 매출 TOP10에 진입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국산 게임 불모지를 불리는 일본에서 애플 앱스토어 매출 3위를 달성하고, 서비스 9개월만에 누적 다운로드 1000만을 돌파했다. 이는 2016년 당시 국내 게임사 자체 서비스로는 최고 기록이다.

 

넷마블이 2020년 출시한 '세븐나이츠2'도 국내 애플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매출 1위, 2위를 각각 기록하고,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아시아 5개 지역(태국, 인도네시아, 대만, 홍콩, 싱가포르)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TOP5에 진입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냈다.

 

'세븐나이츠' 시리즈는 뛰어난 캐릭터성과 화려한 액션 연출, 전략성을 기반한 전투가 강점이다. 이에 더해 각 인물들이 만들어내는 내러티브도 국내외 이용자들에게 사랑받는 요소다.

 

오픈월드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원작의 특징을 가장 극대화한 작품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이 게임은 유저에게 세븐나이츠 영웅이 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전략적인 게임성을 계승한다.

 

전략성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차별점인 '프리 클래스'에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서는 사용하는 무기에 따라 클래스가 결정되며, 전투 상황에 따라 다양한 영웅으로 변신할 수 있다. 영웅으로 변신하면 그 영웅의 고유 스킬을 사용할 수 있어, 무기와 스킬 간의 조합을 통해 전략적인 전투가 가능하다.

 

여기에 하이퀄리티 그래픽으로 '세븐나이츠' IP의 세계관을 생동감있게 표현한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 일반 카툰 렌더링이 아닌 빛과 재질 표현이 두드러지는 렌더링 기법을 적용해 유저들의 기대치에 부응하는 퀄리티를 구현해냈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7월 28일 국내 정식 출시한 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많은 유저들이 경험해볼 수 있도록 모바일, PC에서 모두 플레이할 수 있는 멀티 플랫폼 게임으로 출시한다.

 



 

16일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서비스 노하우와 넥서스의 개발 전문역량을 집대성하고, CCG(수집형 카드 전략 게임) MMO라는 새로운 장르적 도전을 시도하는 작품"이라며 "국내 서비스를 시작으로 빠른 글로벌 서비스 준비를 통해 세븐나이츠 IP가 대한민국 대표 IP로서 글로벌에 재도약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재 그룹장의 포부대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세븐나이츠' IP의 재도약을 이루고 넷마블을 다시 한 번 모바일게임 시장 왕좌에 등극시킬 수 있을지 기대된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