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지스타19]넷마블 방준혁 의장 "개발 속도 경쟁 시대 지났어, 웰메이드 게임으로 승부해야"

등록일 2019년11월15일 07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최근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를 비롯한 게임업계 주요 인사들이 노동시간 제한으로 개발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다는 우려를 표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게임사 넷마블을 이끌고 있는 방준혁 의장이 다른 목소리를 내 주목받고 있다.
 
방준혁 의장은 개발 속도로 경쟁하는 시대는 저물어간다는 생각과 함께 이제 개발 속도보다 퀄리티로 승부해야 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견해를 밝혔다.
 
방 의장은 14일 개막한 지스타 현장에 설치된 넷마블 부스를 찾아 넷마블이 개발한 게임들을 플레이하는 유저들의 반응을 직접 살펴보고 평가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방준혁 의장은 먼저 "예전에는 게임을 좀 더 스피디하게, 그리고 장르의 선점을 하는 전략이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근무환경 등으로 예전처럼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게임사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웰메이드 전략으로 변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방 의장은 이렇게 달라진 개발환경 때문에 당장 실적이 악영향을 받더라도 결국은 개발속도를 중시하는 방향보다 개발 퀄리티를 중시하는 방향이 실적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러한 전략, 환경 변화로 개발 스케쥴이 늘어나 실적에 영향을 받은 것도 사실"이라며 "그렇지만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을 개발하는 것이 회사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방준혁 의장은 모바일게임 시장에 대해 정체기에 돌입했다는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방 의장은 "PC 게임에서도 MMORPG 장르에서 산업이 정체됐었는데, 모바일 게임도 장르적으로는 MMOROG까지 다 와버렸다"며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 하고 장르의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런 측면에서 넷마블도 'A3 스틸얼라이브' 처럼 융합 장르에 도전하고 있고 '마나스트라이크'처럼 전략에 PVP 대전 형태를 융합한 신작도 선보이고 있다"며 "향후 미래는 융합 장르 게임으로 전환될 것이라 생각하고 넷마블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넷마블은 이런 방 의장의 생각이 반영된 신작 라인업을 소개하는 'NTP' 행사를 2020년 초 개최해 신작 라인업을 소개할 계획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