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버티고우 게임즈, 재미 인터랙티브 '4STORY' 북미 서비스 계약 맺어

등록일 2020년10월20일 11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버티고우 게임즈(대표 김정환)가 재미 인터랙티브(대표 황우빈)가 개발한 온라인 MMORPG '4STORY' 북미 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4STORY'는 버티고우 게임즈의 '파파야 플레이'를 통해 11월부터 북미 지역에 서비스될 예정이다.

 

'파파야 플레이'는 글로벌 2000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게임 플랫폼으로, 월간이용자(MAU) 40만명을 기록할 정도로 활성화되어 있으며, 인지도 또한 높다. 현재 '파파야 플레이'에서는 '블랙샷', '데카론', '라테일', '워록', '대항해시대'를 서비스하고 있으며, '4STORY'는 이 뒤를 이어 여섯 번째로 타이틀로 합류한다.

 

'4STORY'는 가상의 대륙 이베리아에서 펼쳐지는 삼국 대결 속에서 싹트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차곡차곡 쌓아가는 성장형 MMORPG로, 전 세계 3000만 명의 이용자들에게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

 

이번 '4STORY' 북미 서비스는 '파파야 플레이'를 통한 재 론칭 형태로 진행된다. 유럽 등지에서도 서비스중인 이 게임은 재 론칭 소식이 알려짐에 따라, 북미 게임 이용자들 사이에서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특히 '파파야 플레이'의 경우, 이전 타이틀인 데카론, 라테일, 워록, 대항해시대를 재 론칭하여 성공적인 글로벌 서비스를 이끌어낸 바 있으며, 현재도 안정적으로 서비스하고 있는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4STORY' 재 런칭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파파야 플레이 임건수 본부장은 "4STORY는 탄탄한 스토리와 완성도 높은 게임성으로 글로벌 이용자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게임"이라며 "게임의 높은 인지도와 파파야 플레이의 재 런칭 노하우가 시너지효과를 내 북미에서 흥행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가겠다"고 전했다.

 

재미 인터랙티브 황우빈 대표는 "정식 출시 후에도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전달할 계획"이라며 "버티고우 게임즈와 함께 협력하여 4STORY가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