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남자친구 기사 쓰지마" 셰릴 샌드버그 메타(구 페이스북) COO, 언론사에 외압 행사... 의혹 제기

등록일 2022년04월23일 00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미국의 기업인이자 '메타의 2인자'라 불리우는 메타 셰릴 샌드버그 최고 운영 책임자(COO)가 과거 연인 관계였던 액티비전 블리자드 바비 코틱 최고 경영자(CEO)의 부정적 보도를 막기 위해 언론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WSJ)은 21일(현지시간), 셰릴 샌드버그 COO가 당시 교제하고 있던 바비 코틱 CEO와 관련된 부정적 기사를 내보내지 못하도록 2016년, 2019년 두 차례에 걸쳐 '데일리메일'과 접촉해 외압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메타 셰릴 샌드버그 COO
 

해당 보도에 따르면, 데일리메일의 '메일온라인'은 2014년 바비 코틱 CEO가 과거 연인을 괴롭힌 혐의로 법원에서 접근금지 가처분 명령을 받았다는 내용의 판결문을 입수하고 관련 내용을 취재 중이었다.

 

셰릴 샌드버그 COO와 바비 코틱 CEO는 이 내용을 담은 기사가 나가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회사 직원과 외부 변호사 등으로 팀을 꾸려 '메일온라인'과 접선했다. 바비 코틱이 부당하게 고발되었다는 주장을 전달하는 등 기사가 나오지 않게 설득했다는 것이다. 메일온라인은 해당 내용의 기사를 보도하지 않았다.

 

당시 바비 코틱 CEO는 주위 사람들에게 "셰릴 샌드버그가 데일리메일에 '기사가 나간다면 데일리메일과 페이스북의 사업 관계에 해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는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바비 코틱은 이를 부인하며 "나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전 여자친구와 관련된 문제는 끝난 지 오래다"라고 주장했다. 메타의 대변인 또한 성명서를 통해 셰릴 샌드버그 COO가 메일온라인을 위협하거나 압력을 행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당시 셰릴 샌드버그 COO와 협력했던 관계자들은 그녀의 성격 상 직접적으로 위협을 가하거나 행동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예상하면서도, 뉴스 사업에서의 페이스북이 가진 영향력을 감안하면 셰릴 샌드버그 COO의 단순한 전화조차도 경각심을 일으키게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페이스북 내부의 일부 임원들은 웹 트래픽 파워, 셰릴 샌드버그 COO의 영향력을 미루어 보아 특정 단어나 뉴스에 대한 개입이 충분히 '위협'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압력 행사 의혹이 비영리 단체와 책 등을 통해 평소 직장 내 여성 인권 신장에 힘쓰던 그녀의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전망도 있다.

 

2016년 외에도, 메일온라인이 재차 바비 코틱 CEO에 대해 취재하던 2019년에는 셰릴 샌드버그 COO가 데일리메일에 이메일을 보내 취재 내용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셰릴 샌드버그 COO는 구글 글로벌 온라인 판매 및 운영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구글을 떠난 뒤 페이스북(현 메타)에 합류해 COO의 자리에 올랐다. 2012년에는 페이스북(현 메타) 최초의 여성 이사회 임원이 됐다.

 

바비 코틱 액티비전 블리자드 CEO는 액티비전의 초창기부터 회사를 이끌고 있는 핵심 인물이다. 지난해 미국 연방 정부가 직접 나서 조사할 정도로 액티비전 블리자드 사내의 성차별 및 성추행 논란이 크게 일어났고, 그 결과 문제를 알고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방조자로 지목돼 사임을 촉구하는 여론에 휩싸인 바 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