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포커스 : "블리자드에 100억원 배상하라", 블리자드, 봇 프로그램 개발사 보스랜드에 승소
메인가기 즐겨찾기추가 시작페이지 지원커뮤니케이션즈소개
모바일보기 회원가입 로그인
 


2017년05월27일sat  
뉴스홈 > 뉴스센터 > 해외
2017년04월05일 17시55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블리자드에 100억원 배상하라", 블리자드, 봇 프로그램 개발사 보스랜드에 승소

블리자드가 자사가 서비스하는 슈팅 게임 '오버워치' 전문 봇 프로그램 제작사를 상대로 한 법정 공방에서 승리했다.

불법프로그램 제작사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예고한 바 있는 블리자드가 유럽 지역에 이어 북미 지역에서도 다시 한 번 승리하며 게임사들의 매출에 악영향을 끼치는 불법프로그램 전문제작사들의 활동에 제동을 걸은 것.

BBC News, Polygon, Eurogamer 등 주요 외신들은 현지시간으로 4일, 미국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에서 판결을 내린 블리자드와 보스랜드(Bossland)의 판결 결과를 일제히 보도했다.

법원은 블리자드가 보스랜드를 상대로 제기한 ‘저작권 침해’, ‘불공정 경쟁’ 및 ‘DMCA 조항 위반’과 관련된 혐의를 인정하고, 보스랜드 측에 856만 달러(한화 약 96억 원)의 손해배상과 17만 달러(한화 약 2억 원)의 변호사 선임비용 역시 함께 배상할 것을 명령했다. 또한 북미 지역에서의 영리 활동(홍보 및 판매)에 대한 금지 명령도 함께 내렸다.

보스랜드는 독일에 본사를 두고 있는 대표적인 봇 프로그램 제작사로 블리자드가 최근에 공개한 ‘오버워치’를 포함해 다수의 MMORPG 게임 및 모바일게임의 불법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이번 블리자드와의 소송외에 현재 약 4건의 저작권 위반과 관련한 소송을 진행 중이다. 미국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이 내린 이번 판결은 원저작권자의 권리보호를 우선시한다는 법적인 판단을 드러낸 것인 만큼 향후 불법 사설프로그램 제작사들의 불법 영업활동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내에서도 불법프로그램 제작사들에 대한 법적 근거가 마련돼 올해 6월부터 적용된다. 이동섭 의원이 대표 발의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에 따르면 게임 불법 프로그램 제작·유통을 하는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엄벌을 받게 되며 게임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 외교부를 비롯한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조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내달 10일 개봉 확정한 '킹 오브...
WoW 유저행사 '무법항 거래소', ...
'로드오브다이스 for Kakao' 인...
 

[1]
[단독]엔씨소프트 전직원에게 닌텐...
포티넷코리아,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금주의 게임일정]최고 기대작 엔씨...
문재인 대통령 장남 문준용씨 '티노...
소니 공식 라이선스 획득한 '권바 ...
와이제이엠게임즈 '...
넥슨 신작 PC MMORP...
31일 개봉 앞둔 '원...
한빛소프트 '역사탐...
The Art of DragonNest
게임포커스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기사제보 광고및제휴문의
(주)지원커뮤니케이션즈 / 등록번호 : 서울 아01363 / 등록일자 : 2010. 09. 29 / 발행일자 : 2010. 06. 01
제호 : 게임포커스 / 발행인 : 김세영 / 편집인 : 김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혜수
발행소 : 서울시 서초구 효령로 61 이수빌딩 401호 / 전화번호 : 02-6053-7894
게임포커스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10 Global No.1 Game Media 게임포커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