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스티니 차일드' 애니메이션과 소설도 나온다... 일본 서비스 맞춰 IP 강화

등록일 2017년10월12일 13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왼쪽부터)스테어즈 김성환 '데스티니 차일드' 사업 총괄, 전인태 대표, 누쿠이 히로유키 마케팅 총괄

넥스트플로어와 넥스트플로어 일본법인 스테어즈(Stairs)가 '데스티니 차일드' 일본 서비스를 앞두고 '데스티니 차일드' IP 강화에 적극 나선다.

데스티니 차일드의 일본 흥행을 확신하고 있는 스테어즈는 데스티니 차일드를 소재로 한 애니메이션, 만화, 라이트노벨 등을 적극 전개할 예정으로 관련 인력도 영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스테어즈 전인태 대표는 "애니메이션, 소설 등의 제작에는 시간이 걸리므로 올해 안에 모두 보여드리겠다는 건 아니다"라고 운을 뗀 뒤 "데스티니 차일드 IP가 매력적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고 다른 미디어로 전개하기에 충분한 잠재력이 있다고 본다"며 "개발사에서도 공감해 IP 강화를 담당할 프로듀서를 영입해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IP로 다양한 전개를 하지 않으면 시너지를 내기 힘들다. 최대한 해 보고 싶다"며 "한국 게임이 IP로서 흥행하고 통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실제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테어즈에서는 만화, 소설 등의 출시 로드맵을 정해둔 상태로 타이밍에 맞춰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스테어즈는 일본의 일러스트 공개 플랫폼 '픽시브'와 협력해 공모전을 개최할 계획도 밝힌 상태.

전인태 대표는 "해외 일러스트레이터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할지 여부 등 형태에 대해서는 픽시브 측과 협의를 더 해야 한다"며 "한다는 건 확정된 상태이다. 일본 버전을 위한 테마송도 추가로 준비하는 등 모든 면에서 만반의 준비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