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레진코믹스 2017년 매출 513억 기록, 국내 웹툰기업 최초 해외결제 100억 원 돌파

등록일 2018년03월20일 10시12분 트위터로 보내기


레진코믹스가 한국웹툰 수출 2년만에 해외결제 100억 원을 돌파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2017년 한해 513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중 한국웹툰 수출로 연내 해외결제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 한국웹툰 수출로 해외에서 100억 원을 돌파한 건 레진코믹스가 처음이다.

2017년 매출 513억 원은 레진이 2016년 올린 매출(398억원)에서 29% 성장한 금액이다.

해외결제액은 레진코믹스가 직접진출한 미국·일본시장과 간접진출한 중국시장의 실적을 합한 것으로, 전년도 해외결제액 27억 원에서 약 4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레진코믹스는 2016년 1월 본격 진출한 미국시장에서 지난해 66억 원의 결제액을 기록, 전년(8억 원) 대비 755% 성장하며 전체 해외실적을 견인했다.
또한 2015년 하반기 진출한 일본시장에서도 지난해 29억 원의 결제액을 기록해 전년(19억) 대비 47% 성장했다. 지난해 봄 웹툰플랫폼 콰이칸 등을 통해 개별작품으로 진출한 중국시장에서도 첫달부터 성과를 내고 있다.

레진코믹스는 2013년 6월 40편의 만화로 시작, 그간 포털에서 볼 수 없었던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독자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특히 작품의 완성도를 위해 주1회 연재 틀을 깨고 월2회 연재 환경을 만든 한국화웹툰 '신기록', 탈영병 쫓는 군인의 시선을 통해 젊은이들이 소망하는 군대의 모습을 우회적으로 제시한 'DP 개의 날', 스포츠장르물이 흔치 않은 가운데 국내 최초로 선보인 펜싱웹툰 '신의 속도', 가정 내 학대와 차별 문제를 다뤄 우리사회에 자성의 울림을 준 웹툰 '단지'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지난 해에는 '오늘의 우리만화상(단지)', '대한민국 만화대상 문체부 장관상(김철수씨 이야기)', 'SF 어워드 대상(오딧세이)' 등을 수상하는가 하면, IP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해 처음 제작한 저예산독립영화 '밤치기'로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비전감독상'과 '오늘의 배우상'을 수상하고 로테르담 국제영화제에 공식초청받기도 했다.

한편, 레진은 이처럼 유료웹툰시장을 견인하면서 지난해 말 기준 1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기도 했다. 레진코믹스 서비스를 통한 직접 고용인원(임직원)은 116명, 직접 계약한 프리랜서 작가는 761명, 에이전시를 통한 간접계약 작가는 67명이었다.

직접 계약한 프리랜서 작가 761명 중 34세 미만 청년층은 전체의 76.5%인 582명 20대 작가는 52.6%로 400명이었다.

현재 레진코믹스는 800여편의 연재웹툰을 포함 6500여편의 만화를 제공 중이며, 이중 미국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60여편을 영어로, 일본시장에서는 한국웹툰 130여편과 일본만화 300여편을 일본어로 서비스 중이다.(2017년 12월 기준)

최근 만화영상진흥원은 '2017 만화산업통계자료'를 통해 "웹툰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것은 2013년부터 레진코믹스 등 웹툰 전문 플랫폼이 등장하면서부터"라며 "지난해 포털 포함 플랫폼별 웹툰 제작수는 레진코믹스가 157편으로 1위"라고 발표했다.

이처럼 레진코믹스는 지난해 웹툰불법복제를 일삼는 대형 해적사이트로 인해 업계 전반적으로 사업환경이 악화됐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웹툰의 수출과 고용창출을 통해 국내 웹툰의 대표주자로서 입지를 다지는 중이다. 

레진에 따르면, 영업손익측면에서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작품 프로모션 등 영업비용 증가로 전년도 8억원 흑자에서 적자전환해 사상 최대 12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2017년 회사 매출 가운데서 가장 많이 지출된 항목은 작품사용료(작가정산)로 249억원(매출의 48.5%)이었다.

한편, 레진코믹스는 포털과 달리 광고수익이 없는 유료열람 플랫폼으로, 출판처럼 팔리는 만큼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그 결과 지난해 웹툰 한 작품으로 4억 8천만원을 받은 초고소득 작가도 탄생했고, 1억원 이상 고소득을 올린 작가도 37명이나 되었다.

반면 연재 중인 웹툰의 47%는 월 판매정산금이 100만 원 이하로 작가별 소득 격차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진은 연재 중인 만화가들에게 매월 판매정산금과 최저소득보장금액(2017년 기준 월 200만 원) 중 더 높은 금액을 지급 중이다

이에 레진은 전년도 사상 최대 125억 적자에도 불구, 만화가들의 소득격차를 해소하고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위해 연재 중인 작품의 최저소득보장금액을 종전 연간 2400만 원에서 올 2월부터 연간 3120만 원으로 30% 인상했다.

유료웹툰시장에서 '최저소득 3천만원 보장시대'가 열리게 된 것.
레진이 연재 중인 작가들에게 보장하는 최저소득은 예술인 연간 평균수입 1255만 원, 만화가 평균수입 2002만 원(출처: 문화체육관광부, 2015 예술가 실태조사) 대비 각각 248%, 155% 수준이다.

무엇보다 처음 연재하는 신인작가들에게도 연간기준 최소 3120만 원을 보장하는 레진의 최저소득보장제도(월MG)는 선인세 개념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달이든 완결 후든 나중에 작품이 잘 팔린다고 해서 앞서 지급한 MG를 차감하지 않는다.

레진코믹스에 따르면, 이같은 방식의 최저소득보장제도(월MG 방식)는 업계에서 레진코믹스가 처음 시작했고 현재도 이같은 제도를 운영하는 플랫폼은 흔치 않다.

회사측은 "만화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화가를 부자로 만들고 싶어 레진코믹스를 시작했다. 해적사이트와 국내외 경쟁이 치열하지만 더 좋은 만화로 고객들에게 보답하고 이를 통해 더 많은 만화가들을 부자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그러려면 회사와 만화가 모두 파트너십을 갖고 임해야 한다.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로 인한 명예훼손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되, 함께 가는 파트너들을 위해서는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년도 외부 회계감사를 마친 레진은 3월말 정기주총 후 4월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2017년도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공개기업이 아닌 레진은 그간 주요주주사의 연결재무제표를 통해 실적을 공개해 왔으나, 올해부터는 직접 공시한다고 밝혔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