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온 가족의 e스포츠 축제, 사진으로 보는 한국e스포츠협회 '2018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

등록일 2018년05월13일 21시27분 트위터로 보내기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가 후원하고 한국e스포츠협회가 주최하는 '2018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이 5월 12일(토), 13일(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서울 송파)에서 개최되었다.

 

올해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은 라이엇 게임즈의 '리그 오브 레전드(이하 LoL)'와 한빛소프트의 '한빛 오디션'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e스포츠 종목들로 구성됐으며, VR 체험존과 삼성 HMD 오디세이와 삼성 노트북 오디세이 Z 체험존, e-파크존 등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부스들도 마련됐다. 특히 올해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8,000명의 가족들이 현장을 찾았다.

 

현장에서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진행됐다. 걸그룹 CLC와 페이버릿의 축하공연과 함께, LoL 프로선수들도 e스포츠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Gen.G 'Ruler' 박재혁 선수와 'CoreJJ' 조용인, kt 롤스터 'Smeb' 송경호, 한화생명 e스포츠팀 'Kuzan' 이성혁 선수가 팬들과 팀을 이뤄 이벤트전에도 참가하고, 팬 사인회도 진행하며 가족들과 직접 소통했다. 넷마블, 동아오츠카, 삼성전자 오디세이, 생각투자주식회사가 협찬사로서 행사를 빛내주었다.

 

'2018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의 주인공은 e스포츠를 즐기는 가족들이었다. LoL 가족대항전에서 우승한 문준혁(25), 문준철(20) 형제는 "게임이 형제끼리 이야기를 나누는 계기가 된다. 같이 연습도 하고 대회도 출전하고, 우승도 해서 좋은 추억을 얻게 됐다. 내년에는 동생이 군대를 가지만, 막냇동생과 또 출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LoL 최강의 듀오'에서 우승한 임수정(27), 최기훈(28) 커플은 "평소에도 같이 게임을 즐겨하는 편인데, 대회에 같이 참여하는 것은 색다른 경험이었다. 대회뿐 아니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많아서 즐거운 주말을 보낼 수 있었고, 내년에도 기회가 된다면 또 방문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빛소프트의 오디션부스는 특히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오디션 부스에 참가한 신지윤(12) 어린이는 "노래가 신나고 게임이 어렵지 않아서 재밌다. 선물도 많이 받고, 엄마랑 게임도 해서 즐겁다"라고 말했다.

 

한국e스포츠협회 김철학 사무총장 대행은 환영사를 통해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에 찾아와 주신 많은 가족들께 감사드린다. 이 행사가 부모와 자녀 간 세대 차이를 조금이나마 좁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협회는 앞으로도 e스포츠가 가족들이 함께 즐기는 문화가 되고, 국위를 선양하는 콘텐츠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은 게임과 e스포츠를 매개로 가족간, 세대간 유대감을 형성하고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로 올해 6회를 맞이했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