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전통의 강호 'SKT T1', '2019 LCK' 스프링 시즌 최종 우승... 페이커 비롯 선수들 경기력 우위 입증

등록일 2019년04월13일 20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라이엇 게임즈가 13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2019 LCK)' 스프링 결승전을 진행한 가운데, 'SKT T1'이 '그리핀'을 상대로 3대 0으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과감한 팀 리빌딩을 결심한 'SKT T1'이 작년의 부진을 씻고 다시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2019 LCK' 스프링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국제 대회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의 진출권을 걸고 펼쳐지는 국내 공식 프로 리그로, '그리핀'과 'SKT T1'이 맞대결을 펼쳤다. '그리핀'은 지난 '2018 LCK' 서머 시즌에서 준우승을, 스토브리그 기간 동안 진행된 케스파컵에서 무실세트 전승 우승을 기록하는 등 최근 '리그 오브 레전드' 팬들 사이에서 주목받고 있는 신흥 강자다.

 



 

이에 맞서는 'SKT T1'은 현존하는 프로 팀 중 LCK에서 가장 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는 전통의 강호다. 'SKT T1'은 지난 해 스프링과 서머 시즌에 진출하지 못하면서 팀이 한계를 맞이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이번 '2019 LCK' 스프링 시즌에서 '페이커'를 제외한 팀 선수를 변경하는 과감한 리빌딩을 통해 '킹존 드래곤X'를 꺾고 다시 우승컵을 노린다.

 

결승전 경기에서는 'SKT T1'이 '그리핀'을 상대로 3대 0으로 승리하며 다시 우승컵을 차지했다. 특히 이번 경기에서 '페이커'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의 존재감도 드러나면서 과감한 팀 리빌딩이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SKT T1'의 노련함 빛난 1경기, 극적인 역전승 거둬

 



 

'SKT T1'은 1경기부터 노련함을 뽐냈다. '그리핀'은 경기 시작부터 'SKT T1'의 '마타' 선수를 상대로 1킬을 따내는데 성공하며 압박을 시작했다. 여기에 '협곡의 전령'을 점령하는데 성공한 '그리핀'은 12분 경 'SKT T1'의 탑 공격로 2차 타워를 파괴하는데 성공했다. 이어진 드래곤 교전에서도 'SKT T1'이 네번이나 드래곤을 내주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그리핀'이 1경기를 승리할 것이라는 예상이 대두되었다.

 

그러나 'SKT T1'은 당황하지 않고 차근차근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드래곤 오브젝트를 네번이나 내준 'SKT T1'은 정글이나 미니언을 통해 '그리핀'과의 글로벌 골드 차이를 유지했으며, 30분경 바론 지역에서 열린 교전에서 크게 승리하며 스코어 역전에 성공했다.

 

결정타는 '장로 드래곤'에서 발생했다. 판테온과 탈리야를 앞세워 소위 '봇 파괴' 조합을 내세웠던 '그리핀'은 경기가 35분을 넘어가기 시작하면서 영향력이 점차 줄어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경기 후반부 '장로 드래곤' 지역에서 '그리핀'의 '리헨즈' 선수의 판테온이 드래곤 스틸에 성공했지만 미드 라이너 '초비'를 제외한 '그리핀'의 선수들이 사망하면서 'SKT T1'의 선수들은 본진으로의 돌격을 감행했다.

 

이에 '초비' 선수는 급하게 귀환하려했지만, 'SKT T1'의 원거리 딜러 '테디' 선수의 이즈리얼이 궁극기를 통해 '초비'의 귀환을 방해하는데 성공하면서 'SKT T1'이 '그리핀'의 넥서스를 파괴하는 명장면이 연출되었다.

 

'SKT T1'의 압도적 실력 입증한 2경기, 운영 노하우 부족했던 '그리핀'

 



 

1경기에서 '그리핀'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SKT T1'은 2경기에서는 실력으로 완벽하게 '그리핀'을 압도했다. '그리핀'을 상대로 2킬을 따내는 데 성공한 'SKT T1'은 '그리핀'이 전열을 가다듬을 틈을 주지 않고 전방위 압박을 시도했다. 특히 미드 라인에서는 '페이커'가 '초비' 선수를 완벽하게 누르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SKT T1'의 정글러 '클리드'가 강타 싸움에서 '그리핀'의 정글러 '타잔'에게 밀리는 모습을 보여줘 약점을 드러내기도 했다.

 

초반의 이득을 바탕으로 게임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는 측면에서 '그리핀'과 'SKT T1'의 역량 차이가 잘 드러났다. '그리핀'을 상대로 초반부터 우위를 점한 'SKT T1'은 차이를 점차 벌려나가는 '스노우볼' 전략을 구사했지만 '그리핀'은 이에 대처하기 위한 운영 측면에서의 노하우가 부족한 모습을 보여줬다. 중심을 지켜야하는 '초비' 선수는 각 공격로에 지원을 나서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실책을 범했으며, 전투력 상에서 'SKT T1'에게 밀리기 시작하며 매 교전마다 두 팀의 차이는 크게 벌어지기만 했다.

 

결국 'SKT T1'에게 경기 내내 끌려다니는 모습을 보여준 '그리핀'은 2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소드' '칸' 등 탑 라이너 실력 빛난 3경기, 황제의 자격 입증한 'SKT T1'

 



 

'SKT T1'이 황제의 수준을 입증했다. 특히 3경기에서는 'SKT T1'의 탑 라이너 '칸'과 원거리 딜러 '테디'의 실력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그리핀'은 앞서 1경기와 마찬가지로 '탈리야'와 '판테온'을 앞세워 봇 공격로에 역량을 집중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이에 'SKT T1'은 경기 초반 정글 라이너 '타잔' 선수를 활용해 봇 공격로를 압박하는 전략을 선택, '그리핀'의 작전을 뒤흔들기 시작했다. 그리핀 측은 봇 공격로에서 최대한 이득을 보기 위해 지속적으로 갱킹을 감행했지만, 'SKT T1'의 방어를 뜷지 못하고 경기 초반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중반부에서는 양 팀의 탑 라이너의 실력이 돋보였다. '그리핀'의 탑 라이너 '소드' 선수는 팀이 고전하는 와중에도 '칸'을 상대로 의미있는 1킬을 따내는 데 성공했으며, 이어지는 경기 내내 존재감을 과시했다. 그러나 'SKT T1'의 탑 라이너 '칸' 역시 중반부 교전에서 최다 개인 킬을 기록하는데 성공하며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결국 양 팀의 치열한 공방 끝에 'SKT T1'이 '그리핀'을 상대로 승리했다. 특히 팀의 최강자로 여겨지던 '페이커' 뿐만 아니라 '테디', '칸' 등 팀의 모든 선수들이 경기 내내 존재감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SKT T1'의 팀 리빌딩이 성공적인 전략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로써 'SKT T1'은 지난 2018년의 부진을 씻고 '2019 LCK' 스프링에서 당당히 우승을 차지, 전통 강자로서의 여전한 실력을 과시했다. 'SKT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선수는 "작년에 아쉬운 모습을 보여 팬과 팀원들에게 죄송하다"라며 "LCK 뿐만 아니라 롤드컵에서도 우승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롤드컵'과 'MSI' 우승의 공약으로 특별한 세레모니를 준비하겠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경기 결과 요약

1경기
그리핀 - SKT T1(SKT T1 승)
탑 사일러스 vs 헤카림
정글 올라프 vs 렉사이
미드 아칼리 vs 라이즈
봇 탈리야/판테온 vs 이즈리얼/브라움

 

2경기
SKT T1 - 그리핀(SKT T1 승)
탑 아칼리 vs 헤카림
정글 자르반 vs 올라프
미드 아지르 vs 칼리스타
봇 루시안/갈리오 vs 이즈리얼/브라움

 

3경기
그리핀 - SKT T1(SKT T1 승)
탑 아트록스 vs 리븐
정글 앨리스 vs 자르반
미드 사일러스 vs 라이즈
봇 탈리야/판테온 vs 이즈리얼/브라움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