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레진엔터테인먼트, 투자 제작사 레진스튜디오 지분 취득... 웹툰 IP 영화 사업 나서나

등록일 2019년04월15일 09시22분 트위터로 보내기

 

글로벌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대표 이성업)가 투자제작사 레진스튜디오(대표 변승민)와 전략적으로 손을 잡았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15일 “전략적 투자를 통해 레진스튜디오의 지분을 취득, 최대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레진코믹스 플랫폼을 통해 유료 웹툰 시장을 개척하며 국내 웹툰 업계에 새 바람을 일으켰다. 웹툰 시장의 활성화를 이끌며 2015년부터는 일본과 미국 시장에도 진출, 2017년에는 해외시장 진출 2년 만에 업계 최초 한국웹툰 수출로 해외결제액 100억원을 돌파하고, 지난해에는 미국 진출 3년 만에 단독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2018년 레진코믹스 전체 해외매출액은 149억 원으로 전년(98억원) 대비 52%, 이중 미국 시장 단독매출은 105억 원으로 전년(63억 원) 대비 65% 성장했다. 
 
레진스튜디오는 투자배급사 '워너브라더스 코리아'와 'NEW'에서 <마녀>, <밀정>, <신세계>, <7번방의 선물>등 다수의 한국영화투자를 담당했던 변승민 대표가 최근 설립한 투자제작사다. 국내와 해외 투자배급사의 시스템을 모두 경험했던 만큼 변 대표가 이끄는 레진스튜디오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을 겨냥한 웹툰 IP 기반의 영상 콘텐츠와 다양한 오리지널 작품을 제작할 예정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와 레진스튜디오는 웹툰-영상 협업으로 원작에 대한 새로운 조명과 이용자 저변확대 등 선순환 구조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 

 



 

백인석 기자 (quazina@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