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충실한 원작 구현과 IP의 힘 통했다… 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와 '랑그릿사 모바일' TOP 3 진입

등록일 2019년06월11일 12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3040 유저들의 추억을 자극하는 '랑그릿사'와 인기 소년만화 '일곱 개의 대죄'가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IP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ZlongGames가 개발하고 X.D. 글로벌이 공동 퍼블리싱하는 '랑그릿사 모바일'과 넷마블의 야심작인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나란히 지난 4일 서비스를 시작한 가운데, 두 게임 모두 출시 이후 빠르게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TOP 5 내에 이름을 올리면서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먼저 '랑그릿사 모바일'은 Extreame이 보유한 '랑그릿사' IP를 활용해 ZlongGames가 개발하고, X.D. 글로벌이 Co-Marketing으로 서비스하는 판타지 SRPG다. 원작의 스토리를 모두 즐겨볼 수 있는 볼륨은 물론이고, 자신만의 캐릭터를 조합해 전투를 펼치는 SRPG 특유의 뛰어난 전략성을 자랑한다. 특히 개발사의 원작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이 큰 호평을 받고 있다.

 



 

넷마블의 야심작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또한 '랑그릿사 모바일'과 함께 흥행 몰이 중이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일본의 '주간 소년 매거진'을 통해 인기리에 연재 중인 스즈키 나카바의 '일곱 개의 대죄'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게임이다. 원작 스토리를 게임 속에 그대로 구현하고,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국내 성우를 대거 기용해 풀 더빙을 적용한 것이 특징. 여기에 전략성을 강조한 카드 게임 방식의 전투와 AR 촬영, 자이로 모드 등 독특한 콘텐츠도 구현되어 있다.

 

두 게임 모두 뛰어난 완성도를 바탕으로 원작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하면서, 매출 순위와 인기 순위 모두 높게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넷마블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는 국내 iOS에서 매출 1위를 탈환하고, 동시에 서비스를 시작한 일본 현지에서도 상위권에 순조롭게 진입하는 등 흥행 청신호를 켰다.

 

같은 날 출시된 두 게임이 모두 매출 순위가 높게 나타나는 것이 이례적인 만큼, 향후에도 '랑그릿사 모바일'과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가 장기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김성렬 기자 (azoth@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