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컴투스 이종석 실장 "'테라플랫폼' 사태 이후 C2X 생태계 위한 독자적인 메인넷 구축 결정"

등록일 2022년06월23일 13시55분 트위터로 보내기



 

컴투스플랫폼의 이종석 실장이 금일(23일) 개최된 '대한민국 NFT /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현장에서 컴투스가 준비 중인 C2X 코인과 그와 관련된 생태계 구축 상황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컴투스는 본격적인 C2X 생태계 구축 전 빠르게 웹 3.0에 다양한 투자를 진행하며 토대를 마련했으며 현재 컴투스의 C2X 코인은 코인거래소에 등록된 상태로 거래소를 점차 늘릴 예정이다.

 

C2X 생태계는 게임, 지갑 역할을 하는 C2X 스테이션, DApps 마케팅 플랫폼으로 구현되어 있다.

 

특히 이종석 실장은 C2X 스테이션 제작에 대해 강조했는데 “시장에는 많은 암호화폐 지갑이 존재하지만 게이머들을 위한 기능은 부족하다 생각해 게임 쪽 기능을 보강한 커스텀 지갑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컴투스는 C2X 홀더들을 위한 특별한 베네핏을 제공해 코인의 가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C2X 홀더들은 베타게임 런처 프로세스를 통해 마켓 출시작들을 결정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된다.

 

베타게임 런처 프로세스는 게임사가 출시하고자 하는 게임을 등록하면 C2X 홀더들이 팬카드(베타게임 이용권)을 정해진 수 이상의 구매하는 것으로 1차 시험을 진행하고 이후 베타게임을 직접 플레이한 후 홀더들이 마음에 들면 팬카드를 그대로 유지하고 게임이 마음에 안들면 팬카드를 환불하는 시스템을 이용 최종 팬카드 보유 숫자로 론칭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종석 실장은 베타게임 런처 프로세스 도입 후 성공적인 팬카드 판매와 이후 안정적인 토크노믹스를 유지하고 있으며, 아울러 컴투스는 연내 약 20여 종에 이르는 웹 3.0 블록체인 게임의 라인업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많이 알려졌다시피 당초 컴투스의 C2X는 테라 생태계를 기반으로 구축 중이었으나 루나 코인과 테라 생태계가 갑자기 그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된 이후 메인넷을 교체해야 하는 위기를 맞이하게 됐다.

 

컴투스는 이후 새로운 메인넷을 구하거나 본인들이 자체적으로 메인넷을 구축하는 기로에 섰으나 결국은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축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이종석 실장은 밝혔다.

 

컴투스가 독자적인 메인넷을 구축하는 이유는 크게 세가지로 첫 번째는 현재 C2X 세계에서 라이브 중인 게임과 활동하는 유저가 있기 때문에 빠른 이전이 필요해서였다. 두번째는 안정적인 서비스였으며 세번째는 웹 2.0에 익숙한 유저들이 웹 3.0으로 갑자기 넘어 오면서 생기는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해서다.

 

컴투스는 7월 메인넷 코어 구축을 시작으로 8월에는 자산과 컨트랙트 이전을 지원하고 신규 메인넷을 오픈하며 12월에는 기존 플랫폼이었던 하이브에 C2X SDK를 붙인 버전을 외부에 공개할 계획이다.

 


 

컴투스가 생각하는 C2X의 방향성은 게임과 메타버스, K콘텐츠 등을 아우르며 확장할 수 있는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이다.

 

이를 위해 컴투스는 지속적인 게임 출시와 메타버스 프로젝트인 컴투버스를 연말 공개를 목표로 개발 파트너들과 전략적 제휴를 진행했다.

 

또한 컴투스가 확보한 게임, 영화, 드라마, 뮤지컬, 뉴미디어등의 IP와 오프라인 멤버쉽 이벤트 및 온라인 메타버스를 이어주는 역할을 할 NFT 서비스 및 그룹사 및 여러 기업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다양한 DApps 생태계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