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사이버펑크 2077' 출시일, 9월 17일로 연기 "완성도 높여 내기 위한 결정"

등록일 2020년01월17일 09시42분 트위터로 보내기


 
걸작 RPG 시리즈 '위쳐' 시리즈로 명성을 쌓은 CD PROJEKT RED가 2020년 4월 출시 예정이었던 신작 '사이버펑크 2077'의 발매를 9월 17일로 연기했다.
 
CD PROJEKT RED 측은 1월 17일 공총 창업자 마친 이빈스키와 스튜디오 헤드 아담 바도우스키 공동 명의로 테스트, 오류 수정, 고도화를 위해 출시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사이버펑크 2077’은 권력, 사치와 신체 개조에 집착하는 거대 도시 나이트 시티를 배경으로 한 오픈 월드 액션 어드벤처 게임이다. H2 인터렉티브에서 한국어 번역판을 4월 16일 정식 발매할 예정이었다.
 
한편 최근 스퀘어에닉스 역시 자사의 올해 최대 기대작 '파이널판타지7 리메이크' 출시일을 3월에서 4월 10일로 연기한 바 있다. 사이버펑크의 기존 발매일 6일 앞.
 
초대형 타이틀의 정면 승부로 플레이할 수 있는 시간이 한정된 게이머들의 행복한 고민이 커졌던 상황에서 사이버펑크 역시 발매일이 미뤄지며, 둘 중 어느 게임을 먼저 할지 고민해야 할 상황은 피할 수 있게 됐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공직선거법 제82조의 6에 의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운동 기간인 2020년04월02일 부터 2020년04월14일 까지 게임포커스 기사에 대한 댓글 서비스가 중단됨을 알려드립니다.
독자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