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암호화폐 옥석가리기 시작, 실제 쓸모있는 게임이 블록체인 주도할 것"

등록일 2022년06월23일 10시20분 트위터로 보내기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현재를 '암호화폐 옥석가리기' 시기로 규정하며 암호화폐가 실제 쓰임새를 갖는 게임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도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장현국 대표는 23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막한 '대한민국 NFT/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 첫 강연자로 나서 '인터게임 이코노미,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기조강연을 통해 장현국 대표는 블록체인 게임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역설했다.

 

싱가폴 출장 중 화상 강연 형태로 기조강연을 진행한 장 대표는 먼저 "싱가폴에 와서 위메이드와 한국 게임산업이 하고있는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설명하면 깊은 인상을 받더라"라며 "암호화폐 계에서 옥석가리기가 시작되어 진행중인데, 그 과정에서 게임이라는 쓸모, 유틸리티를 기반으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사업을 전개하는 것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바라본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장현국 대표는 비트코인이 처음 나왔던 당시 암호화폐에 대해 반대 입장이었던 자신의 경험을 설명하며 "게임업계에 오래 있었기 때문인지 가상화폐가 게임머니 비슷한 것 아닌가 오해를 해서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술을 등한시하지 않았나 싶다"며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 아시아 게임사들의 관심이 큰데 아직 웨스턴 개발사나 웨스턴 플레이어들은 블록체인 게임에 거부감을 갖고 있다. 거부감의 원인은 무지라고 생각하며 지식이나 콘셉트가 공유되려면 시간이 필요하니 결국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 대표와 위메이드가 추구하는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의 미래는 위믹스 플랫폼에 온보딩된 모든 게임들이 각각의 코인을 발행해 서로 교환이 가능하며, 그런 코인 스왑 수준을 넘어 각 게임 내의 게임머니, 캐릭터, 아이템까지 다른 게임에 이전해 사용가능한 완전한 인터게임 이코노미이다.

 

장현국 대표는 "미르4에서 발행한 드레이코가 발행되어 나오는 순간 미르4 소유가 아니다. 캐릭터도 블록체인으로 나오는 순간 미르4의 소유물이 아니다. 미르4가 아닌 다른 게임이 유저들에게 충분한 매력을 준다면 드레이코와 NFT를 다른 게임에 가지고 가서 사용하는 것을 미르4가 제한할 수 없다"며 "거대한 인터게임 이코노미 형성이 블록체인이 약속하는 미래"라고 역설했다.

 

이어서 "이런 인터게임 이코노미 환경은 블록체인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이야기"라며 "하나의 게임이 자기만의 재미, 경제로 돌아가던 것이 과거의 모습이라면 밖으로 나와 실제 가치를 갖는 것이 블록체인 게임이다. 거래, 플레이가 연계되는 거대한 인터게임 생태계가 블록체인 게임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강연 말미에 장 대표는 23일 국내 출시한 '미르M'을 2022년 말 글로벌 출시할 계획이라는 계획을 밝히며 "글로벌 버전을 블록체인을 접목해 출시하면 미르4의 드레이코, 캐릭터와 미르M에서 발행할 새로운 코인과 캐릭터를 상호교환할 수 있을 것이며 그것이 새로운 재미를 창출할 것"이라며 "이 두 게임만이 아니라 다른 캐주얼게임, 전략게임 등에 다 확장될 예정이라 거대한 인터게임 이코노미가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