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1월 16일 발매 '용과 같이 7', 사카모토 PD "주인공 바뀌어도 용과 같이는 여전하다"

등록일 2020년01월11일 03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새로운 용의 이야기가 1월 16일부터 펼쳐진다.

 

'용과 같이 7 빛과 어둠의 행방(이하 용과 같이 7)'은 플레이스테이션4 용 어드벤처 게임 '용과 같이' 시리즈의 최신작으로, 이번 작품에서는 시리즈 전통의 주인공 '키류 카즈마'를 대신해 새로운 인물 '카스가 이치반'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에 세가퍼블리싱코리아가 게임의 발매를 1주일 앞둔 1월 10일, 서울 선릉역 인근에 위치한 VSG 아레나에서 '용과 같이 7'의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장에는 '용과 같이 스튜디오'의 사카모토 히로유키 프로듀서가 나서 게임에 대한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사카모토 히로유키 프로듀서는 "키류 카즈마에서 카스가 이치반으로 주인공은 바뀌었지만 이번 작품은 여전히 용과 같이 시리즈"라며 "이번 작품에서도 다양한 인간의 모습과 성장 스토리를 다룬 어른들의 드라마를 그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사카모토 히로유키 프로듀서와의 인터뷰.

 



 

'용과 같이 7'의 콘셉트와 방향성에 대한 소개를 부탁한다

전작으로 키류 카즈마의 이야기가 끝났다. 우리는 언제나 유저들을 어떻게 놀라게 할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 왔다. 그래서 새로운 주인공인 카스가 이치반의 성격을 비롯해 이야기를 전개했다. 주인공을 만들고 나니 전투 시스템에 대한 아이디어도 자연스럽게 떠올랐다.

 

액션 시스템이 크게 바뀌었는데, 그 이유가 궁금하다
지금까지는 키류 카즈마를 위한 액션 게임을 만들었는데, 주인공이 완전히 달라지면서 같은 시스템을 적용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카스가 이치반은 키류 카즈마와는 달리 동료들과 함께 적에게 맞서 싸우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주인공이 단독으로 적을 무찌르기 보다는 동료들과 합심하는 편이 어울린다.

 

새로운 전투 시스템에 대해 기대보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처음에 새로운 라이브 커맨드 RPG 시스템을 적용하는 것에 대해 반응이 갈리더라. 그렇지만 내부에서는 새로운 전투 시슻템이 흥미롭다고 생각해 유저들의 우려를 어떻게 돌릴 것인지에 집중했다. 실제로 체험판을 배포하고 즐겨주신 분들의 평이 좋았다. 용과 같이를 접해보지 않았던 분들도 흥미를 느껴서 예약했다는 반응들도 많더라.

 

카스가 이치반은 스마트폰 게임에서 먼저 등장했다. 해당 작품과의 연관성은 어느정도인가
'용과 같이 7'과 스마트폰 게임은 서로 다른 팀이 개발했기 때문에 같은 캐릭터라도 다른 느낌이라고 생각한다. 주인공과 주요 인물들은 동일하지만, 이야기 전개나 캐릭터에 포함된 내용은 전혀 다른 양상을 띄고 있다. '용과 같이 7'은 패키지 소프트이기 때문에 완결된 게임이지만, 스마트폰 게임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기에 두 작품 사이의 연결고리를 만들 수도 있겠다.

 

이번 작품은 장르도 바뀌고, 무대도 바뀐다. 그럼에도 '용과 같이'라는 타이틀을 붙인 이유는 무엇인가
'용과 같이'는 리얼한 무대에서 어른들의 어둠의 사회를 조명하고 인간의 양상과 성장 스토리를 그리는 어른들의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이번 작품은 새로운 주인공이 등장해 적들과 싸우는 과정에서 드라마를 어떻게 감동적으로 체험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담겨있다. 특히 이번에는 서브 스토리의 볼륨도 상당하고 전투 스팟도 증가했다. 이런 부분들이 '용과 같이 7'의 매력 포인트가 아닐까.

 



 

JRPG에 대한 오마주 요소가 많더라
이번 작품에서 플레이어는 다른 동료들과 함께 싸운다. 동료도 주인공과 마찬가지로 성장하고 강해지는데, 이 부분에서 JRPG의 요소를 더하자고 생각했다. 카스가 이치반은 처음에는 정말 약하지만 적들과 싸우면서 점차 강해지고 성장하는데, 그게 RPG의 가장 큰 묘미라고 생각한다.

 

다양한 패러디와 오마주가 시리즈의 특징이다. 이번 작품 역시 마찬가지일텐데, "이래도 괜찮을까" 싶은 부분이 있었나
용과 같이 시리즈는 패러디와 오마주가 특히 많다. 사실 패러디한 부분을 다 설명하기는 어렵다. 직접 게임을 즐겨보시고 그런 재미를 느끼는 것도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새로운 주인공이 후속작에도 나올 수 있을까
그 부분에 대해서는 나도 잘 모르겠다. 다만, 이 게임을 다 클리어했다면, 카스가 이치반이라는 남자의 매력에 푹 빠질 것이라 생각한다.

 



 

체험판 기준으로 전투가 진행되는 도중 카스가 이치반이 적들을 비현실적으로 인식하는 묘사가 나온다. 그게 재미를 위한 것인지, 스토리적인 장치인지 궁금하다
실제로 이야기가 전개되는 과정에서 카스가 이치반은 스스로 성장한 캐릭터로 묘사된다. 카스가 이치반은 어른이 되어도 "나는 용사가 되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는데, 이 부분이 게임 내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아닐까. 그래서 배틀 자체가 카스가의 망상이라는 설정이 나온다.

 

클리어 후 모드가 등장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들이 달라지는 것인가
용과 같이 시리즈는 대대로 경험하지 못한 서브 스토리의 내용이나 미니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옷을 갈아입는 등 클리어 이후에도 카스가 이치반과 놀 수 있는 요소들을 만들었다. 엔딩을 보는 데에만 해도 시간이 꽤 걸린다. '파고들기' 요소가 많으니 몇 백 시간은 거뜬할 것 같다.

 

이치반 제과를 운영하는 콘텐츠는 기존 시리즈의 물장사나 부동산을 연상시킨다. 이런 요소들이 본편보다 더 재밌다는 사람들도 많더라
실제로 '용과 같이 7'의 첫 퀘스트는 직업을 구하는 것이다. 카스가 이치반은 노숙자로부터 시작해 직업을 구해야 한다. 실제로 판타지 RPG에서는 전사니, 마법사니 하는 직업들이 많은데 그것을 현대적인 요소로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RPG에서 도적이라면, 용과 같이7에서는 호스트로 등장하는 식이다(웃음). TGS에서는 직업 시스템에 대한 내용을 소개한 뒤, 일본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번 작품의 배경은 카무로쵸와 어떻게 다른가
'이세자키 이진쵸'를 무대로 한 것은 이야기와 많은 연결점이 있다. 총에 맞은 카스가 이치반이 물색한 장소이기도 한데, 이세자키 이진쵸는 쇠퇴한 암흑가와 근대화된 건물이 공존하는 곳이다. 여기에 코리아 타운 등의 여러 문화가 융합된 곳이기도 한데, 게임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상적인 공간이라고 생각했다.

 

전작과의 연계점에는 어떤 것이 있나
이번 작품은 용과 같이6 이후의 이야기다. 주인공은 바뀌었지만 동성회나 오미연합에 대한 이야기는 계속해서 나올 것이다.

 

한국에는 6편이 발매되지 않았다. 내용을 모르는 유저들도 플레이할 수 있을까
카스가 이치반은 형무소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다. 그렇기에 즐기는데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다. 전편을 접해보지 않았더라도 충분히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용과 같이6의 국내 발매 가능성이 있을까
아직까지는 예정에는 없다.

 

새로운 전투 시스템을 후속작에서도 만나볼 수 있을까
개발팀에서 여러 개선안을 내놓고 있다. 이야기 전개와 잘 맞아떨어지는가가 결국은 중요하다. 새로운 배틀 시스템에 대한 가능성은 충분히 열려있다.

 

국내 발매를 앞두고 유저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한국에서 발매 이벤트를 개최하게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한국 유저들이 용과 같이 시리즈를 좋아해주는 마음을 알기에 기대에 부응하고자 한다. 용과 같이7은 팬과 초심자 모두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한번 플레이하면 푹 빠지고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