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엠게임 2019년 매출 377억원 영업이익 73억 기록, 영익 101% 증가... '열혈강호 온라인' 등 인기작 해외 매출 견인

등록일 2020년02월20일 11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엠게임(대표 권이형)이 2019년 연결기준 매출 377억원, 영업이익 73억원, 당기순이익 89억원을 기록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매출 39%, 영업이익 101%, 당기순이익 251%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 2019년 4분기도 매출 120억원, 영업이익 37억원, 당기순이익 5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 58%, 336%, 13570% 상승했다.

 

2019년은 자사의 대표 온라인게임들의 해외 선전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엠게임 측은 중국에서 '열혈강호 온라인'이 광군제, 춘절 이벤트와 같은 시즌 이벤트와 업데이트로 인기몰이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터키 지역 '나이트 온라인'이 지난해 1월 신서버 오픈 후 줄곧 제 2의 전성기라 할 만큼 매출과 동시접속자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

 

2020년 엠게임은 지난해 실적을 견인한 온라인게임의 해외 성과가 국내에서 이어질 수 있도록 서비스 강화 전략을 펼치면서, 온라인게임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자체 개발 및 외부 제휴 등을 빠르게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틈새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3종 이상의 웰메이드 모바일게임을 발굴해 연내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자체 개발 중인 온라인 메카닉 3인칭 슈팅게임(TPS게임) '프로젝트X'는 글로벌 온라인게임 시장 공략을 위해 하반기 스팀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또한, 오는 3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의 일부 개정과 상반기 스포츠 베팅 게임 출시로 웹보드 게임의 매출 상승이 예상된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2020년에도 주력 온라인게임이 해외에서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고, 이에 따라 더 나은 조건으로 재계약을 성사시켜 상향 평준화된 해외 매출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여기에 온라인게임들의 국내 서비스 강화, 웹보드 게임의 규제 완화 효과로 인해 확대된 안정적 매출을 기반으로 신규 퍼블리싱 모바일게임 매출 등을 더해 지난해를 뛰어 넘는 성장세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열혈강호 온라인'을 계승한 엠게임 최고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 '진열혈강호'의 국내 및 동남아시아 서비스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인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방치형 RPG(역할수행게임) '귀혼 for Klaytn'과 '프린세스메이커 for Klaytn'은 상반기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며, 블록체인 게임 관련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