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투 인터렉티브, 시뮬레이션 게임 ‘가든 라이프: 코지 시뮬레이터’ 한국어판 정식 출시

등록일 2024년02월23일 13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에이치투 인터렉티브(대표 허준하)는 ‘스틸얼라이브 스튜디오(stillalive studios)’의 시뮬레이션 게임인 ‘가든 라이프: 코지 시뮬레이터 (Garden Life: A Cozy Simulator)’의 PC 및 PS4, PS5 한국어판을 오늘(23일) 자사의 디지털 콘텐츠 스토어인 다이렉트 게임즈 및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를 통해 정식 출시했다. 추후 닌텐도 스위치 버전도 출시될 예정이다.

 



 

같은 게이머여도 각자 다른 취미가 있을 것이다. 평소 드라이브를 즐기는 이도 있을 것이고, 좋은 술을 수집하는 걸 즐기거나 여행을 취미로 삼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평소 식물을 기르거나 가꾸는 걸 즐기는 이들도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만큼 원예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메이저 축에 속하는 취미라고 볼 수 있다.

 

그러나 그러한 친근한 인식과는 별개로 원예는 결코 가벼운 취미가 아니다. 넓은 공간을 필요로 하며, 바람과 햇빛 등 자연적인 조건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본인의 끈질긴 의지와 노하우를 필요로 하는 등, 굉장히 난이도가 높은 취미라고 볼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되는 ‘가든 라이프: 코지 시뮬레이터’ 역시 이러한 원예가들의 희로애락을 잘 표현한 작품이다.

 

한때는 잘 나갔지만 지금은 쇠락한 공용 정원을 인수한 당신은 한 가지 사명을 가지고 있다. 그건 바로 이 정원의 과거의 영광을 되찾아주는 것이다. 그러나 원예 시뮬레이션을 상정하는 작품인 만큼, 그 과정은 결코 쉽지만은 않다.

 








 

플레이어는 정원 밖에서는 이웃 주민들의 주는 퀘스트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서 얻은 보상으로 새로운 장비, 품종, 장식을 구입해야 하며, 정원 안에서는 각 식물의 공간 배치를 고려하고, 식물의 종류에 따라서 필요한 적정량의 물과 비료량을 파악할 필요가 있으며, 잡초나 해충 등 식물의 성장에 방해되는 요소를 예방해야만 한다.

 

특히, 실제 식물의 특성과 고증을 적극 반영한 결과, 플레이어는 마치 실제 원예와 같은 현실성을 느낄 수 있다. 예를 들어서 식물의 경우에는 성장 시뮬레이션 시스템이 구현되어 있기 때문에 주변 환경 및 조형물과 상호작용을 하면서 독자적인 페이스로 성장하는 걸 볼 수 있다. 또한, 사물을 배치하는 데 있어서 그리드의 제한이 없기 때문에, 플레이어는 자신의 창의력과 미적 감각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수 있다.

 





 

정원 가꾸기
■ 실제 식물의 특성을 반영한 정원 가꾸기
■ 다양한 색의 종을 발견하고, 각 식물에게 숨겨진 특성을 해금하기
■ 잡초와 해충 등 식물의 성장에 방해되는 요소들 해결하기

 

이야기 모드
■ 이웃들이 주는 퀘스트를 해결하고 보상 받기
■ 정원을 아름답게 가꾸는 데 필요한 장비와 씨앗, 장식 등을 구매하기
■ 새로운 구역을 해금하면서 정원의 영역을 넓히기

 

창작 모드
■ 씨앗이나 장비, 정원 장식 등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활용하는 무제한 모드

 





 

오늘 출시된 ‘가든 라이프: 코지 시뮬레이터’ PC, PS4, PS5 한국어판 및 추후 출시 예정인 닌텐도 스위치 한국어판 출시에 관한 정보는 추후 공식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그리고 유튜브와 다이렉트 게임즈,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 그리고 닌텐도 온라인 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작/배급 : stillalive studios / Nacon / H2 INTERACTIVE
플랫폼 : PC, PS4, PS5, 닌텐도 스위치 (*PS4 및 PS5는 크로스 바이 지원)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취재기사 기획/특집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