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콘진, 'GDC 2016'에서 첨단 게임기술 선보인다

등록일 2016년03월10일 10시44분 트위터로 보내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은 오는 14~1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개최되는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Game Developer Conference, 이하 GDC 2016)'에서 국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문화기술(CT; Culture Technology) 공동관을 운영한다.

올해로 30회째를 맞는 'GDC'는 매년 2만 여명의 전 세계 게임 개발자 및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해 게임 관련 신기술이나 신제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게임 개발 관련 세계 최대 콘퍼런스다.

이번 문화기술 공동관에는 스코넥 엔터테인먼트, 넷텐션, 블랙스팟 엔터테인먼트, 씨투몬스터, (주)유비누리 등 총 17개의 국내 게임 개발·유통배급사가 참여하며, 기술 및 제품 전시를 비롯해 북미 지역을 포함한 전 세계의 게임관련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 게임시장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가상현실(VR) 기술과 관련해 ▲스코넥 엔터테인먼트는 국내외 인기 VR 건슈팅 게임 '모탈블리츠' ▲씨씨알은 일반 3D 콘텐츠를 VR로 변환시켜주는 'VR 변환젠더' ▲가우디 오디오랩과 디이씨코리아는 VR에 쓰이는 '입체 오디오 솔루션' 등을 선보이며, 이를 통해 해외 바이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게임 개발업체인 블랫스팟 엔터테인먼트는 이번 ' GDC 2016'에서 차세대 온라인 1인칭 슈팅게임 'Line of Sight'를 처음으로 선보인다. 또한 넷텐션은 최근 발매된 게임 '스트리트파이터5'의 네트워크 엔진으로 쓰인 '프라우드넷'을 전시·시연하며, 씨투몬스터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프로젝트 제작 공정관리 솔루션 '웜홀'을 통해 해외진출을 모색한다.

또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사업'의 지원을 받는 게임 중 ▲유비누리의 '난리브루스' ▲디브로스의 '램프' ▲코리아리즘의 '스페이스 판타지' ▲한유코리아 '피트 인 레이싱' 등 총 22개의 국내 게임도 미국 현지에서 해외 바이어들을 상대로 홍보를 진행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이번 GDC 2016 문화기술공동관은 국내 기업들의 우수한 기술력을 전 세계에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세계적 문화기술 강국 명성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경쟁력을 갖춘 국내 게임 관련 강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혁진 기자 (baeyo@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화제의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