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프리뷰]카카오 '배틀그라운드', 배린이들의 필수 코스 '훈련장'

등록일 2018년09월12일 15시59분 트위터로 보내기

 

카카오게임즈가 서비스하고, 펍지 주식회사가 개발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에서 신규 콘텐츠 '훈련장'이 추가됐다. 훈련장은 '배틀그라운드'의 다양한 장비를 미리 사용해 보면서 게임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는 공간이다. ▲슈팅을 연습 할 수 있는 '사격장' ▲운전 연습이 가능한 '차량 트랙' ▲다양한 장비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장비 진열대' ▲투척, 낙하, 교전을 미리 체험하는 '연습장' 등 크게 4가지로 구분된다.

 

훈련장은 크게 장비 진열대, 사격장, 연습장, 차량 트랙으로 구성된다

 

훈련장은 2X2 사이즈의 완전히 새로운 맵으로 제작됐다

 

훈련장은 2 X 2 크기의 완전히 새로운 맵이다. 개발진은 신규 이용자에게는 방향 이동, 아이템 획득, 사격, 주행 낙하 등 게임의 기본적인 조작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고, 숙련 이용자에게는 다양한 파츠를 경험하고, 영점 사격, 탄 낙차 같은 깊이 있는 훈련부터, 운전, 스턴트 낙하 등 재미 요소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럼 지금부터 새롭게 추가된 '배틀그라운드'의 훈련장 콘텐츠를 자세히 살펴보자.

 

파밍 장비가 한자리에 '장비 진열대'

 



 

먼저 '장비 진열대'는 게임에서 사용되는 모든 무기와 장비를 진열해 둔 곳으로, 이용자는 다양한 장비를 미리 착용하거나, 시험해 볼 수 있다. 특히 원하는 무기의 각종 파츠를 모두 장착해 볼 수 있으며, 방어구도 레벨 별로 착용이 가능하다.

 

 

총기 반동, 거리별 탄 낙차 고려한 슈팅 연습 가능한 '사격장'

 



 

'훈련소'의 사격장은 다양한 총기를 사용해 사격 연습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격장에는 800M, 400M, 1KM 밖의 표적과 좌우, 회전 등 이동 표적이 마련되어 다양한 상황에 대비한 연습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총기 마다 다르게 세팅된 반동이나, 거리 별 탄 낙차를 고려한 슈팅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콘텐츠이기도 하다.

 

 

기본 주행부터 곡예 운전까지 탑승 장비의 다양한 상황 숙달하는 '차량 트랙'
 

 

차량 트랙은 차량의 주행 연습을 할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훈련장 전체에 걸쳐 다양한 트랙이 존재하며, 이용자는 차고에서 원하는 차량에 탑승해 트랙을 돌 수 있다. 차량 트랙은 ▲경사를 체험할 수 있는 트랙 ▲장거리 트랙 ▲오프로드 ▲곡예 운전이 가능한 특수 트랙까지 차량으로 연습이 가능한 총 5가지 트랙과 보트 전용 수상 트랙이 마련되어 있다.

'

배틀그라운드' 실전을 위한 마지막 준비 '연습장'
 


연습장은 사격과 운전 외에 모든 생존을 위한 요소를 연습할 수 있는 공간이다

 

연습장은 사격과 운전 외에 투척 무기, 근접 무기, 낙하, 지형지물 넘기, 달리기 등 다양한 요소를 훈련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한 별도의 건물에서 모의 교전도 가능해 실전에 돌입하기 전 마지막 훈련도 할 수 있다. 

 

'배틀그라운드'의 모든 것이 갖춰져 있다
 

 

'훈련장'은 단순한 초보 연습장이나 사격장이 아닌 이용자가 직접 맵 곳곳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근/장거리 교전이나 차량 경주, 점프 기술, 지형지물 넘기 등 평소 게임 플레이 중 조우할 수 있는 상황 등 더 다양한 시도와 역량을 테스트 할 수 있는 공간이다. 그 동안 순간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나, 총기 특징 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느낀 이용자라면 '훈련장'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김성렬 기자 (azoth@gamefocus.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뉴스센터 게임정보

포토뉴스

화제의동영상